sinbun

미국 내 많은 주에서는 복권 당첨금 수령시 신분을 밝혀야 한다
운전 중 전방으로 뛰어들어온 외국인을 차로 칠 뻔한 적이 있다. 브레이크를 밟았지만 그는 제자리에 풀썩 쓰러졌고, 황급히 차에서 내려 몸을 흔들어도 미동조차 하지 않았다. 휴대전화기를 꺼내 구급차를 부르려 할 때, 그는
우리는 같은 촛불을 들고 한데 모여서 같은 염원을 외치지만 현실의 고민은 계급이 나눠진듯 섞어내지 못하는 것 같다.
행복은 성적순이었다. 새로 나온 연구결과에 따르면 그렇다는 이야기다. 학력과 출신 대학의 사회적 지위가 높을수록 삶의 만족도가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고소득 일자리를 얻는 것과 별개로 학벌이 좋으면 자존감이 높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