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an

지역 명소를 넘어 전국적인 여행지로 이름을 날리고 있다.
신안군의 재정자립도는 전국 최하위 수준이다
7백년 전 원나라 침몰 선박에 있던 것들이다
충돌 당시 충격으로 6명이 경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남의 한 섬마을 초등학교에서 교사를 성폭행한 남성 3명이 항소심에서 감형됐다. 광주고법 제1형사부(부장판사 노경필)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강간 등 치상 혐의로 기소된 김모씨(39), 이모씨(35), 박모씨
[업데이트] 10월 13일 오후 3시 20분 전남 신안 섬마을 교사 성폭행 사건 피고인 3명에게 법원이 최고 18년에서 12년을 선고했다. 광주지방법원 목포지원 형사합의 1부(엄상섭 부장판사)는 13일 진행된 선고공판에서
전남 신안 섬 여교사 성폭행 사건 피고인 3명에게 최고 25년에서 17년의 중형이 각각 구형됐다. 광주지검 목포지청은 26일 광주지법 목포지원 형사합의 1부(부장 엄상섭) 심리로 열린 비공개 결심공판에서 김모(38), 이모
올해 5월 발생한 신안 섬마을 여교사 성폭행 사건의 피해자인 것처럼 제3자의 신상정보를 인터넷에 게재한 극우사이트 '일간베스트(일베)' 회원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인터넷에 타인에 대한 허위 사실을 적시해
합당한 조치다. 전남 신안군 흑산도 여교사 성폭행 사건에 대해 피해자를 조롱하는 댓글을 단 경기도 파주시의 공무원이 대기발령 인사조치를 받았다. 세계일보 6월 14일 보도에 따르면 파주시는 흑산도 성폭행 사건과 관련한
섬마을 초등학교 관사에서 여교사를 차례로 성폭행한 학부형 등 주민 3명은 당시 관사에서 "빨리 나오라"고 말하는 등 조직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정황이 드러나면서 사전 공모 가능성이 더욱 높아졌다. 이 사건을 수사한 전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