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인 오늘을 기다려온 어둑시니 1인.
"저는 공포 엘리트라고 할 수 있다" - '심야괴담회' 박나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