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mseun-gajok

'심슨 가족'에 등장한 트럼프와 닮았다.
가수 에드 시런이 '심슨가족'에 출연한다. 폭스가 지난 1일 공개한 예고편에 따르면 시런은 '하하랜드'라는 제목의 에피소드에서 '브랜든'의 목소리를 연기한다. 브랜든은 뛰어난 피아노 실력으로 리사 심슨의 눈길을 끄는
장수하는 애니메이션 속 주인공들은 늙지 않는다. 20년이 흘렀지만 짱구는 여전히 5살이고, 코난은 아직도 검은 조직을 찾지 못했으며, 매기 심슨은 여전히 공갈 젖꼭지를 입에 문 아기다. 짱구와 코난의 비밀은 알 수 없지만
'심슨 가족'의 놀라우리라만치 정확한 예언은 정말 끝이 없다. '심슨 가족'은 지난 1998년 디즈니의 폭스 인수를 예언했다. '심슨 가족' 시즌 10 5화에는 20세기폭스의 옥외 광고판이 등장한다. 광고판 하단에는
'심슨 가족'은 지난 1989년 방영을 시작해 무려 28시즌 동안 높은 시청률을 유지 중이다. '심슨 가족'이 유명한 이유는 사실 따로 있다. 놀라운 예측력이다. 방송은 지난 2000년 도널드 트럼프의 대선 승리를 예측했고
전 세계적으로 '심슨 가족'은 인기가 많다. 그러나 '심슨 가족' 속 배경이나 주위에 등장하는 사물에 대해 생각해 본 사람은 별로 없을 것이다. 인스타그램 계정 @scenic_simpsons는 '심슨 가족'에 등장하는
'로스앤젤레스타임스'에 따르면 미국 뉴욕주 쿠퍼스타운에 위치한 야구 명예의 전당은 28일 오전(현지시각) 지난 1992년 2월 방영된 '심슨 가족'의 '타석에 선 호머'의 25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호머 심슨의 헌액식을
'심슨 가족'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취임 후 100일간을 그렸다. 영상 속 백악관은 백악관이라기보다는 '유령의 집' 같이 보인다. 침대에 앉은 트럼프 대통령의 곁에는 "큰 폭탄에 대한 작은 책", "좋은 것
세상에 '심슨 가족'의 팬은 많지만, 릭키 바이너만큼 팬인 사람은 흔치 않을 것이다. 레스토랑을 운영하고 있는 32세의 바이너는 애니메이션 시리즈 '심슨 가족'의 굉장한 팬이다. 그의 오른쪽 팔에 52개의 호머 심슨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