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msangjeong

정의당은 김종철 전 대표 사건 반성의 뜻으로 이번 재보궐선거 무공천을 선언한 상태다.
심상정 의원의 입장은 "가슴 깊은 곳에서 통증이 밀려옵니다"는 문장으로 시작한다.
노회찬과 심상정으로 상징되던 정의당 1세대가 저물었다.
국민의힘과 보수단체에도 자중을 요구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전 국민 재난기본수당 지급을 제안했다.
정부는 코로나19로 피해 입은 계층을 선별해 지원하겠다고 결정했다.
두 정의당 의원의 조문 거부 이후 '탈당파'와 '지지파'가 나뉘고 있다.
“우리는 공통의 가치를 지향하는 정치정당이지만, 내부 구성원의 경험과 감수성에는 적잖은 차이가 존재하는 게 사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