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mjeongji

심정지가 발생했을 때 골든타임은 4분이다.
80대 남성이 수영장에서 심정지로 쓰러졌다. 하지만 즉각 심폐소생술과 자동제세동기 치료가 실시돼 목숨을 건졌다. 바로 소방관들이 이 같은 조치를 즉시 시행했기 때문이다. 국민안전처가 2월28일 페이스북에 올린 동영상에
버스에서 의자에 앉은 채로 심정지한 60대 남성이 같은 버스를 탄 간호사의 심폐소생술 덕분에 목숨을 건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 11일 오후 6시께 부산대병원 권역외상센터 정다슬(23·여) 간호사는 여느때처럼
KTX 내에서 심정지를 일으킨 50대 남성이 소방관 승객과 승무원의 신속한 조처로 목숨을 건졌다. 26일 코레일과 광주 광산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 27분께 천안역 인근 목포행 KTX 511열차 내 화장실 앞에서
1월 28일 오전 7시 50분경. 평소와 마찬가지로 지하철 3호선을 타고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하던 행정자치부 공무원 정모(50)씨는 녹번역과 홍제역 사이에서 자신도 모르게 정신을 잃었다. 주변에 있던 승객은 열차 내 전화기로
갑작스러운 심장 정지로 응급실에 이송됐던 가수 신해철 씨가 22일 저녁 3시간에 걸친 대수술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해철 씨 소속사 측은 신 씨가 추가적인 수술이 필요한 상태라며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