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lrikon-baelri

한국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실리콘밸리와 같이 세계의 인재들을 끌어들일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는 기사의 내용을 읽은 적이 있다. 유학을 마친 많은 한국 학생들도 한국에 가기보다 미국에 많이 남아있으려고 한다. 왜 실리콘밸리는 여러 나라의 인재들을 흡인할 수 있을까? 한국의 기업에서는 50세를 넘기면 임원급 진급이 힘들 시에는 회사를 퇴직해야 한다는 얘기를 듣게 된다. 그리고 한국 기업에서의 밤늦게까지 일을 해야 하고, 여러 회식이며 경조사로 가족과의 시간을 많이 가지지 못한다는 얘기를 종종 듣게 된다. 생계의 기본이 되는 일자리의 위협과 가족과 같이 보내는 시간을 뺏기는 환경은 행복의 가장 기본적 두 가지 조건을 충족시킬 수 없다.
내가 사는 실리콘 밸리 지역에는 산호세 주립대학이 있다. 이 대학에는 특이한 동상이 있다. 동상의 이름은 토미 스미스, 존 카를로스 동상이다. 이 동상의 뒷얘기는 다음과 같다. 1968년 멕시코 올림픽에 남자 200m 육상 경기에서 스미스와 카를로스는 각각 금메달과 동메달을 딴다. 그리고 은메달은 호주 출신의 백인 피터 뉴먼에서 수여되었다. 이들 세 선수는 올림픽 시상식에서 일명 "Black Power Salute"라는 특이한 저항적인 퍼포먼스를 펼쳤다. 미국 국가가 연주되는 동안 스미스는 오른손에 검은 장갑을 끼고 그 손을 하늘 위로 올렸고, 카를로스는 장갑을 낀 왼손을 치켜 들었다. 이들의 시상식에 펼친 퍼포먼스에 대한 대가는 가혹했다.
손정의, 중국 알리바바 투자 수익률 3천배 '초대박' 알리바바 최대주주…205억원이 59조원으로 불어나 2천만 달러(약 205억원)가 578억 달러(약 59조원)로 불어났다.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회장이 중국 최대
구글, 애플, 인텔, 어도비 등 실리콘밸리 대기업들이 거액의 합의금을 지불하게 됐다. 기업 간 인력 스카우트를 자제하기로 담합한 혐의로 집단 소송에 걸려 엔지니어·디자이너 등 기술분야 인력 수만 명이 합의에 따른 배상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