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kmul

예쁘고 키우기 쉬운 하트 모양 식물들을 모아 보았다.
상추 등 잎채소가 아닌 무(덩이작물) 재배는 이번이 처음이다.
당국은 함부로 이 식물을 심지 말라고 권고했다.
1970년대 나타난 새집증후군을 해결하기 위해 1989년부터 연구한 결과다.
회사에서 키우는 프리지어에 꽃이 피었다. 불쑥 기다란 꽃대가 올라오더니, 주말을 보내고 출근했을 땐 달콤한 향기가 나는 노란 꽃이 큼직하게 피어 있었다. 전에는 그냥 길 가다 한단에 3천원, 4천원씩에 파는 꽃으로만
일명 '지옥에서 온 식물'
식량 문제 해결에도 적용할 수 있다.
드라마 '미생', 영화 '범죄도시' 등에 출연했던 배우 최귀화가 독특한 취미를 공개했다. 최귀화는 지난 25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 출연해 "새로운 도전을 진짜 좋아한다"라며 식물 재배를 즐긴다고 밝혔다. "마트에서
식물이 배관 속의 물소리나 벌레의 날개 소리까지 들을 수 있다고 추측하는 과학자들이 있다. 뭐라고? 식물이 소리를 들을 수 있다고? 설마. 그러나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대학교의 연구자들은 바로 그 점을 시험했다. 음파를
'숲속의 버터'로 불리는 아보카도는 맛과 영양에 국내에서도 많은 사람들이 즐겨 먹는 식재료가 되었다. '아보카도'를 검색하면 레시피와 함께 재배를 시작했다는 후기를 심심찮게 볼 수 있다. 수많은 후기를 찾아보면 알다시피 아보카도 키우기는 가정에서도 충분히 가능하다. 씨앗 발아도 초보자도 쉽게 할 수 있는 수준. 그러나 문제는 '열매'다. 발아에 성공을 했으며 3년 이상 잘 키우고 있다는 사례도 종종 발견되곤 하지만, 열매를 본 사람은 없다. 그들은 왜 아보카도 열매를 얻지 못한 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