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kdorak

'랍스터피자'. 핏제리아오의 ‘랍스터피자’ 넓은 바다를 주유하다 최종 정착지를 찾아내고야 만 바닷가재 모양이 이럴까 싶다. 마치 바다의 왕인 양 ‘랍스터피자’의 바닷가재는 새우, 홍합 등이 넉넉히 올라간 해물피자 위에
미쉐린 서울판에 실린 '한식재단'과 '관광공사'의 광고에 대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7일 발표된 미쉐린 가이드에는 파트너 업체(네이버, 현대차 등)를 제외하고 광고로 참여한 업체는 '한국관광공사'와 '한식재단' 두
한국관광공사가 게재한 광고. 미쉐린 가이드 측 역시 한국 관광공사와 한식재단이 미쉐린 공식 안내 책자에 지면 광고를 게재했을 뿐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미쉐린 가이드 측에 따르면 네이버, 현대 자동차 등의 공식 파트너를
한때는 기타를 사면 그냥 주는 '뇌물'이어서 뮤지션들만 먹을 수 있는 환상의 김이라는 소문이 돌았고, 김을 먹기 위해 기타를 살 수는 없는 법이라 수많은 단독판매 요청이 있었다는 얘기가 돌았다. 그러나 스쿨뮤직측에 확인한
친목계 회원 5명은 지난해 2월 21일 계원 중 한 명인 A씨의 여동생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저녁 모임을 했다. 오후 5시 30분쯤 테이블에 둘러앉아 홍어 내장탕을 맛있게 먹었다. 이들 중 B(사망 당시 56세·여)씨와
한국 사람은 매운 음식을 정말 잘 먹고 좋아하기도 하지만, 이 고추를 만나면 자만하지 말고 피하기를 권한다. 응급의학저널(Journal of Emergency Medicine)에 실린 한 케이스 리포트에 따르면 일명
이영돈 씨는 이를 보고 '우리 거 빼고는 모두 와사비가 들어있습니다'라고 확신했다. 그러니까 여기까지의 취재 과정을 정리하면, 자신의 스시에 와사비가 없는 것을 확인한 후 옆자리에 앉은 외국인이 일본인인 줄 알고 와사비가
올리브 TV의 간판 프로그램 '한식대첩'의 시즌4가 평균 시청률 2%로 호쾌하게 출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8일 오후 8시20분 올리브TV와 tvN을 통해 방송된 '한식대첩4' 1회는 두 채널 합해 평균 2%,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