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heom

수능이란 무엇인가? 그렇게 물으라 하지 않겠다. 그렇게 묻기에 당신들은 너무 힘들고 지쳤다. 아프니까 청춘이다. 그렇게 위로하지도 않겠다. 청춘이 아파야 할 이유가 없고, 청춘만이 아파야 할 이유도 없다. 수능은 아무것도
국어 시험 '사후 가정 사고' 예문으로 제시했다.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의 정신상태가 의심된다는 이야기는 임기 초부터 제기됐다. 미국 심리학자들 사이에서 논쟁까지 벌어질 정도였다. 이런 여론을 인식했는지 트럼프 주치의가 대통령의 건강검진 결과를 어제(1월 16 현지
캡션: 기초 실존주의 강의.   *허프포스트US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캡션: 옳다. '죽음'이 더 훌륭한 답이다. 이 학생은 명절 동안 '나의 정체는 뭐지?'의 진짜 정답이 죽음이 아니라 'e'라는 사실을
시험은 정규직들이 주장한 것처럼, '흙수저'들이 수용할 수 있는 정당성과 객관성의 마지노선이었다. 그러나 시험이 과연 최선의 방법일까? 과정의 '객관성'이 이후의 모든 성과를 보장할까? 사실 시험은 모든 사람에게 공정한 기회를 주지는 않는다.
학생 1 교수 0. 매릴랜드 앤아룬델커뮤니티칼리지의 렙 비티 회계학과 교수. 그는 학기 시험 첫날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자기보다 더 똑똑한 학생이 강의실에 있었다. 이 친절한 교수는 학생들에게 '3x5 카드'라고
점자면 점자 묵자(보는 글씨)면 묵자 하나로 매체를 통일하라는 강요는 오직 하나 수능 때문이다. 과목에 따라 학생의 개별적 시각상태에 따라 두 매체 모두를 제공해 주는 시험장은 그 어디에도 없기 때문에 학생들은 둘 중의 하나만을 억지로 택해야 한다. 필산을 하기 위해 수학과목을 묵자로 시험 보려 맘을 먹었다면 국어나 영어처럼 텍스트의 양이 많은 과목도 온전치 않은 시력으로 눈이 빠지도록 볼 수밖에 없다. 반대로 녹음테이프가 제공되는 점자시험장을 택했다면 수학시험지도 점자로 보고 미적분도 당연히 암산으로 풀 수밖에 없다.
영국 학교들이 이번 주에 모두 개강한다. 이에 맞춰 어른들의 지능도 한 번 시험해보는 건 어떨까? 편지지 업체 Ryman은 중학생 수준의 질문을 학부모들이 감당할 수 있을지 궁금했다. 그래서 영국 GCSE(중등교육 이수
배점으로 보면 수학과 국어가 매우 중요해진다. 탐구과목은 점수 따기에 더 유리한 과목을 택할 가능성이 높아 전형 자료로서의 가치가 크지 않다. 특히 수학의 비중이 높아진다는 것은 여간 심각한 문제가 아니다. 학교에서 배우고 나서 대학이나 사회에 나와 가장 쓸모가 적은 과목이 수학이란 점은 이미 대부분의 사람들이 몸소 알고 있다. 이런 과목으로 학생을 변별한다는 것은 수학에 있어 선천적으로 약한 머리를 타고 났거나 기초를 놓친 학생들의 장래 희망을 꺾고 진학을 얼마나 왜곡시키게 될지 생각해보라. 이는 너무나 불공정한 일이다.
지방마다 사용하는 사투리가 다르지만, 경상도 사투리는? 만만치 않다. 아래는 인터넷 카페 '아웃캠퍼스'가 당신의 사투리 상식을 시험하기 위해 페이스북에 올린 '하반기 사투리 이해능력 시험 문제지'다. 정답은 아래와 같다
‘오픈북’ 테스트는 교과서나 필기노트 등을 참조할 수 있는 시험이다. 과연 이런 형태의 시험을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에서 치룬다면 어떨까?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은 고민중이라고 밝혔다. 7월 10일, 조희연 교육감은
16세 소녀 이네스 알베스는 지난 14일, 집을 잃었다. 런던 그렌펠 타워 13층에 있던 집이 이 건물에 닥친 화재와 함께 전소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알베스에게는 당장 집을 잃었다는 사실에 슬퍼할 겨를이 없었다. 영국
초·중·고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날 한시에 시험을 치르는 학업성취도평가(일제고사)가 폐지된다. 문재인 정부의 인수위원회 역할을 하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오는 20일로 예정된 전국단위의 학업성취도평가(일제고사)를 포함해
내년부터 부산의 초등학생들은 객관식 시험 대신에 서술·논술형 시험을 풀어야 한다. 이는 초·중·고교를 통틀어 전국에서 처음 시도되는 것으로, 몇십 년 동안 찍기형 객관식 시험에 익숙해진 우리 사회에 적지 않은 영향을
'공무원이 꿈인 나라' 경제손실 한해 17조. 이것은 한 민간 경제연구소의 분석 결과를 인용해 기사화한 어떤 일간지의 기사 제목입니다. 경제활동을 하지 않고 공무원시험을 준비하는 소위 '공시족'으로 인한 경제적 손실이 이렇게 어마어마한 크기라는 말입니다. 단군 이래 최대의 낭비라고 할 수 있는 4대강사업 예산에 필적하는 경제적 손실이 해마다 발생한다는 뜻이지요. 컵밥으로 끼니를 때우며 밤을 지새우고 있는 젊은이들이 이 말을 듣고 얼마나 어처구니없다는 생각을 할까요?
대학생들이라면 시험 스트레스에 모두가 공감할 것이다. 개인마다 스스로의 시험 스트레스를 푸는 방법도 존재할 것이다. 캐나다의 대학생들은 어떤 방법으로 시험 스트레스를 해소할까? 캐나다 벤쿠버에 위치한 브리티시 콜롬비아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수능을 앞두고 있는 수험생들도 있지만, 수험 생활을 오래 전에 끝냈던 이들이 세상에는 훨씬 많다. 16일 트위터에서는 '수능을 추억해본다'는 해시태그가 실시간 트렌드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