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gye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기념촬영 현장에서도 포착됐다.
강철과 티타늄, 자기(磁器)로 만든 거대한 시계
'이니 굿즈'의 인기가 치솟자 경찰이 '짝퉁' 단속까지 나섰다. 문재인 대통령 친필 사인이 들어간 기념품 손목시계를 인터넷에서 허위로 판매하는 행위에 대해 단속에 나서기로 한 것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찰청은 청와대
영상 말미, 문대통령이 마지막 코스를 소개하려는데 한 직원이 손을 번쩍 들고 "시계 주세요"라고 외쳤다. 환호가 터져 나오자 문대통령은 "시계..."라고 머뭇댄다. 곧 문대통령은 "근데 시계는 저도 아직 못 받았어요
SBS 배성재 아나운서가 끝없는 시계 자랑을 하고 있는데, 얄미워하기는 커녕 모두가 부러워하고 있다. 20일 배 아나운서는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대국민 보고대회' 사회를 맡았다. 이 행사는 문재인 정부 출범 100일을
마아텐 바스는 네덜란드의 디자이너다. 그가 최근 암스테르담 스키폴 공항의 시계에 들어갔다. 이 시계도 그가 설치한 것이다. 약 3m 높이의 시계에 들어간 그가 한 일은 시침과 분침을 그리는 것이었다. 1분마다 분침을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조금만 더 길면 '왕좌의 게임'의 대너리스 타르가르옌의 칭호와도 비견될 만할 듯)의 명의로 만들어진 시계가 중고나라에 매물로 올라왔다. 가격은 20만 원. 제작단가가 2~3만 원 선인
"...미국의 통근자들은 이동 중 대화만 즐긴 것이 아니라, 온갖 종류의 놀이에 몰두했다. 당시 뉴욕에서 간행되던 풍자 잡지 ‘트루스(The Truth)’에 수록된 만화를 보면, 옷을 잘 차려입은 승객들이 책을 읽거나
알람 시계가 없었던 시절의 사람들은 어떻게 제시간에 일어날 수 있었을까? 닭 울음소리나, 본인의 감을 믿었을까? 답은 '인간 알람시계'였다. (영상은 이곳에서 볼 수 있다.) BBC에 의하면 '노커-업'(Knocker
루브 골드버그 머신(Rube Goldberg Machine)은 각종 도구를 이용한 일종의 도미노 게임이다. 복잡한 기계적인 동작을 이용해 정말 간단한 일을 수행한다. 이 영상 속 루브 골드버그 머신을 만든 일들은 일본의
지금 일본의 트위터 유저들 사이에서는 이 시계가 화제다. 왜 화제인지는 직접 이 동영상을 보고 판단하자. 6시 19분이라고 적혀있던 시계는 1분 후, 알아서 원래 적혀있던 글자를 지우고, 다시 6시 20분이라는 시간을
고급 시계 브랜드 파텍 필립의 손목시계 1점이 7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진행된 자선 경매에서 손목시계로는 사상 최고가인 730만 스위스 프랑(약 83억7천700만원)에 낙찰됐다고 경매전문업체 필립스가 밝혔다
뉴질랜드 남섬에서 고급 시계가 나무 위에서 발견돼 그 경위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30일(현지시간) 뉴질랜드 경찰에 따르면 남섬 크롬웰에 사는 한 가족이 지난 26일 나들이를 갔다가 까치가 앉아 있던 나뭇가지에서
영구기관은 가능할까? 설치된 공간의 온도가 불변만 아니라면, 이를 이용해 영원히 작동하는 유사 영구기관이 이미 존재한다. 마크 뉴슨이 디자인한 애트모스 561(Atmos 561) 테크 전문 웹진 '더 기어'는 지난 28일
마크 주커버그 역시 지지를 보내며 페이스북에 오고 싶다면 언제든 오라는 초대를 남겼다.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는 #IStandWithAhmed라는 해시태그도 등장했다. 모하메드 사건은 같은 날 저녁(16일, 현지시각
미국 더글러스 맥아더(1880-1964) 장군이 찼던 손목시계가 스위스 시계 경매에서 7만 스위스 프랑(약 8천165만 원)에 팔렸다. 제네바 안티쿼룸 경매소에서 10일(현지시간) 진행된 경매에서 맥아더가 착용했던 스위스
미래창조과학부는 오는 7월 1일 오전 9시에 기존 시간에 1초를 추가하는 윤초를 전 세계와 동시에 시행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윤초는 세계협정시(UTC)로 2015년 6월 30일 23시 59분 59초 다음에 1초를
앞으로 살날이 얼마 남았는지 알려주는 시계가 기획되고 있다. 팝뉴스 보도에 따르면 티커라고 이름 지어진 이 시계는 미국 크라우드펀딩 사이트 킥스타터에 올라와 후원자를 찾고 있다. 2만 5천 달러를 목표로 시작했지만 29일
한 개에 중형차 한대 값에서 아파트 한 채 값을 넘기는 고가의 기계식 시계가 아무리 뛰어난 기술을 자랑한다고 해도, 여러분의 손에 들려 있는 스마트폰을 당해낼 수는 없다. 기술이라는 환상으로 가려진 예술품의 비지니스 모델. 이것이 시계라는 역사상 가장 오래된 정보기기가 오늘날까지 살아남을 수 있는 생존 방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