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geumchi

우스터폴리테크닉대학교 과학자들이 해냈다. 작은 조직 샘플로 뼈, 장기 등을 만들기 위해선 성장기 조직에 혈액을 보낼 방법이 필요하다. 연구팀은 그런 배달 역할을 할 수 있는 혈관계(vascular system) 개발에
트위터 팔로우하기 | 페이스북 팔로우하기 |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한 여성이 포장된 시금치에서 죽은 개구리를 발견했다. 코비나시에 사는 도나 사우자는 신문사 산 가브리엘 밸리 트리뷴에 지난 화요일 샐러드를 만들고 있던
뽀빠이는 시금치를 먹고 근육을 키웠다. 그런데 뽀빠이는 기억력도 엄청 좋을 것이다. 본인은 모르겠지만 말이다. 하루에 시금치 1접시(혹은 잎이 많은 채소라면 뭐든지) 먹으면 노화에 따른 기억력 저하를 방지할 수 있다는
글루텐(gluten): 보리, 밀 등의 곡류에 존재하는 불용성 단백질 더 쉽게 말하자면, 밀가루 특유의 쫄깃하고 찰진 식감을 만들어주는 성분이다. 쫄깃한 면과 빵을 탄생시키는 고마운 존재이지만 최근에는 많은 이들이 글루텐을
시금치를 끓는 물에 살짝 데친 후 갖은 양념으로 무쳐서 먹는 우리나라 나물 조리법이 건강에 좋다는 것을 입증하는 식품영양 실험결과가 나왔다. 충남대·중부대 식품영양학과 연구팀(박초희·김경화·태미화·김나영·육홍선)은 이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