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bumo

1. 저는 종가집 종손의 집에서 자란 딸입니다. 일 년에 열 번도 넘는 제사에 명절은 명절이 되기 이틀 삼일 전부터 준비를 해서 어릴 때 제 기억은 주말은 항상 할머니댁 가는 날인 걸로 자랐습니다. 그래서 아직도 저희
며느리를 폭행하고, 경찰 수갑을 채워, 집에 감금한 시부모가 있다. 올해 초 인천에서 벌어진 사건이다. 국민일보에 따르면, 이 사건은 시부모의 '의심'에서 출발했다. 뉴질랜드에서 신혼생활 중이던 아들 부부가 이혼한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