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beria

혼자 남겨진 카리나는 긴 풀 속에 숨어 지내며 야생 열매 등을 먹고 12일을 버텼다.
털매머드, 털코뿔소, 동굴곰, 동굴사자 등.
늘 있었던 자연 현상이지만 2019년은 유독 심했다
시베리아는 춥다. 그런데 영하 24도의 맹추위를 무릅쓰고 8km 넘는 눈길을 오로지 할머니를 위해 횡단한 어린 소녀가 있었다. 2월의 추운 겨울 아침, 잠에선 깬 사글라나 살착은 할머니가 안 움직인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지난 1월 20일, 러시아 톰스크의 어느 농장에서 화재가 일어났다. 당시 이 농장의 헛간에는 200여마리의 새끼돼지들이 있었다. AP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현장에 출동한 소방관들은 차례로 들어가 이 돼지들을 구조했다고
목격자들은 정체 모를 불덩이가 시베리아의 야밤을 뚫고 지나갔다고 말한다. 덕분에 러시아 하카스 지역의 주민들은 순간적으로 환한 하늘을 볼 수 있었다. 이에 대한 나사의 공식적 입장은 확인 불가다. 하지만 나사 '제트
나이다(Nyda)는 러시아 시베리아 야말로네네츠 자치구의 작은 마을이다. 이 마을 인근 해변에는 최근 이상한 눈덩이들이 쌓이기 시작했다. 눈덩이들의 크기는 제각각이지만, 상당히 크다. 농구공만한 크기의 눈덩이도 있고
몸 길이 4.5m, 무게 3.6톤에 큰 뿔을 지닌 동물이 한때 고대 인류와 함께 살았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동화 속에서나 나올 법한 이 동물의 이름은 ‘시베리아 유니콘’이다. 미국응용과학저널은 최근호에서 “과학자들이
러시아 시베리아에서 북극곰 학대사건이 발생해 논란이 된 가운데 현지 주민들이 북극곰을 밀렵했다는 정황도 포착돼 당국이 수사에 나섰다고 타스통신 등이 26일 보도했다. 러시아 북서부 시베리아 네네츠 자치주 경찰은 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