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apa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자칭 '건국 1주년'을 사흘 앞둔 26일(현지시간) 프랑스와 튀니지, 쿠웨이트에서 동시다발 테러가 발생했다. 프랑스에서는 이슬람 극단주의자가 1명을 참수하는 등 테러를 저질렀고
사우디아라비아 등 걸프국가가 예멘의 시아파 후티 반군을 상대로 한 군사작전에 돌입했다. 사우디를 비롯한 걸프지역 수니파 왕정들이 후티를 저지하기 위한 군사 개입에 나섬에 따라 예멘 사태가 중동 전체의 싸움으로 확산할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이집트 콥트교도를 참수한 데 이어 시리아 기독교도를 집단 납치하면서 중동지역 소수종교 신도들의 수난이 깊어지는 양상이다. IS는 23일(현지시간) 시리아 동부 하사케주
이라크가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를 척결하기 위해 시아파 민병대 세력을 강화하면서 수니파와 시아파간 종파 갈등을 부채질하고 있다고 AP통신과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들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관련기사
파키스탄탈레반(TTP)이 13일 파키스탄 북서부 페샤와르의 이슬람 시아파 사원을 공격해 최소 19명이 숨지고 50여 명이 다쳤다. 이슬람 수니파 극단세력이 주축이 된 TTP는 지난해 12월 페샤와르의 군 부설 사립학교를
파키스탄 남부 신드 주 시카르푸르의 한 이슬람 시아파 사원에서 30일(현지시간) 폭탄이 터져 최소 40명이 사망하고 50여명이 부상했다. 폭발은 금요예배가 진행되던 이날 오후 1시 50분께 일어났다고 익스프레스트리뷴
'파리 테러' 사건 이후 프랑스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가 이슬람 예언자 무함마드를 만평에 또 등장시키면서 일부 이슬람권에서 강한 반발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슬람 수니파와 시아파 모두 이번 만평 게재를 강하게 비판했으며
이라크에서 활동하는 강경 무장단체 안사르 베이트 알-마크디스(ABM)가 9일 '이슬람국가'(IS)에 충성을 맹세하면서 중동의 강경 무장단체가 IS를 구심점 삼아 힘을 결집할 수 있다는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다. ABM은
이라크에서 정부군과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간 공방이 이어지는 가운데 수도 바그다드에서 6일(현지시간) 연쇄 폭탄테러가 발생, 51명이 사망하고 70여명이 부상했다. 현지 경찰은 이날 밤 인구가
시리아 내전에 따른 불안이 레바논까지 번지고 있다. 레바논군 당국은 5일(현지시간) 시리아와 가까운 국경지역인 아르살에서 나흘간 이어진 시리아 반군과의 전투로 정부군 16명이 숨지고 22명이 실종됐다고 밝혔다. 또 반군
이슬람 급진 수니파 무장세력의 북부 지역 점령으로 촉발된 이라크 내전 양상에 중동 전역이 긴장하고 있다. 이슬람 수니파와 시아파, 쿠르드족 등 3개 집단이 이라크의 주도권을 놓고 각축전을 벌이자 주변국들은 불똥이 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