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apa

24일(현지시간) 이집트 북부 이슬람 사원(모스크)에서 발생한 총격·폭탄 테러 사망자가 235명으로 늘었다. 이집트 정부는 3일간의 국가 애도기간을 선포했으며 AFP통신은 "전례없는 무장 공격"이라고 타전했다. 현지
이란 수도 테헤란 소재 의회와 성지로 여겨지는 혁명 지도자 아야톨라 루홀라 호메이니 묘에서 7일 오전(현지시간) 동시에 총격이 발생했다. 현재까지 확인된 사망자는 1명, 부상자는 수명에 이른다. 아래는 당시 이란 의회의
파키스탄 시아파 밀집 지역에서 차량폭탄 테러가 일어나 최소 22명이 사망하고 57명이 다쳤다고 AFP통신이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폭발은 파키스탄의 자치 부족 지대인 파라키나르의 시장에서 발생했다. 파키스탄 탈레반
이란축구협회는 이달 11일(현지시간) 테헤란에서 열리는 한국과 이란의 2018 월드컵축구 아시아지역 최종 예선전에서 한국 응원단이 꽹과리와 같은 큰 소리가 나는 응원 도구를 가져오면 안 된다고 밝혔다. 이란축구협회는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북부 시아파 거주지역 알라쉬디야의 시장에서 12일 오전(현지시간) 차량을 이용한 자살폭탄 테러가 일어나 수십 명의 사상자가 났다. AP통신은 11명이 사망했다고 집계했으며 이라크 현지 언론들은 최소
30일(현지시간)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남동부 나흐라완 지역에서 자동차 자살폭탄 공격으로 최소 17명이 숨지고 35명이 다쳤다. 경찰은 시아파 7대 이맘인 무사 카딤을 기리기 위해 바그다드 카디미야 성지로 도보 이동하던
2011년 '아랍의 봄' 여파로 촉발된 시리아 내전이 발발한 지 오는 15일로 만 5년이 된다. 올해 2월27일부터 미국과 러시아 주도로 시리아 정부군과 반군 일부가 임시 휴전에 돌입했지만, 간헐적 충돌에 따른 사망자는
그렇다. 우리는 사우디와 이란 긴장의 원인이 수니파와 시아파의 갈등이라고 들었다. 모든 뉴스가 그렇게 말한다. 많은 전문가들이 그렇게 이야기한다. 하지만 그건 명확하게 말하자면 사실이 아니다. 위 동영상을 보면 정말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12일(현지시간) 강력한 연쇄 자살 폭탄 공격으로 240명이 넘는 사상자가 발생했다.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는 이 사건 직후 몇 시간 뒤에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아랍권
수니파 대 시아파의 종파간 긴장과 폭력이 극심하고, 수니파 테러 집단 ISIS가 그걸 이용해먹고 있다. 우리는 양측, 특히 이란과 사우디 아라비아가 종파주의를 부추기는 걸 막지 못하면 ISIS를 무찌를 수 없다. 폭력적인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자칭 '건국 1주년'을 사흘 앞둔 26일(현지시간) 프랑스와 튀니지, 쿠웨이트에서 동시다발 테러가 발생했다. 프랑스에서는 이슬람 극단주의자가 1명을 참수하는 등 테러를 저질렀고
사우디아라비아 등 걸프국가가 예멘의 시아파 후티 반군을 상대로 한 군사작전에 돌입했다. 사우디를 비롯한 걸프지역 수니파 왕정들이 후티를 저지하기 위한 군사 개입에 나섬에 따라 예멘 사태가 중동 전체의 싸움으로 확산할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이집트 콥트교도를 참수한 데 이어 시리아 기독교도를 집단 납치하면서 중동지역 소수종교 신도들의 수난이 깊어지는 양상이다. IS는 23일(현지시간) 시리아 동부 하사케주
이라크가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를 척결하기 위해 시아파 민병대 세력을 강화하면서 수니파와 시아파간 종파 갈등을 부채질하고 있다고 AP통신과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들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관련기사
파키스탄탈레반(TTP)이 13일 파키스탄 북서부 페샤와르의 이슬람 시아파 사원을 공격해 최소 19명이 숨지고 50여 명이 다쳤다. 이슬람 수니파 극단세력이 주축이 된 TTP는 지난해 12월 페샤와르의 군 부설 사립학교를
파키스탄 남부 신드 주 시카르푸르의 한 이슬람 시아파 사원에서 30일(현지시간) 폭탄이 터져 최소 40명이 사망하고 50여명이 부상했다. 폭발은 금요예배가 진행되던 이날 오후 1시 50분께 일어났다고 익스프레스트리뷴
'파리 테러' 사건 이후 프랑스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가 이슬람 예언자 무함마드를 만평에 또 등장시키면서 일부 이슬람권에서 강한 반발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슬람 수니파와 시아파 모두 이번 만평 게재를 강하게 비판했으며
이라크에서 활동하는 강경 무장단체 안사르 베이트 알-마크디스(ABM)가 9일 '이슬람국가'(IS)에 충성을 맹세하면서 중동의 강경 무장단체가 IS를 구심점 삼아 힘을 결집할 수 있다는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다. ABM은
이라크에서 정부군과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간 공방이 이어지는 가운데 수도 바그다드에서 6일(현지시간) 연쇄 폭탄테러가 발생, 51명이 사망하고 70여명이 부상했다. 현지 경찰은 이날 밤 인구가
시리아 내전에 따른 불안이 레바논까지 번지고 있다. 레바논군 당국은 5일(현지시간) 시리아와 가까운 국경지역인 아르살에서 나흘간 이어진 시리아 반군과의 전투로 정부군 16명이 숨지고 22명이 실종됐다고 밝혔다. 또 반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