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wolhoteukbyeolbeop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 등 세 야당은 20일 조선·해양을 포함한 부실기업 지원 문제 등을 규명하기 위해 '청와대 서별관회의'에 대한 청문회를 해당 상임위에서 추진키로 합의했다 더민주 박완주, 국민의당 김관영
세월호 참사 당시 실종자 수색에 참여했던 민간잠수사 김관홍(43)씨의 빈소가 서울 은평구 서북시립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가운데, 김 잠수사의 아내와 4.16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 등 세월호 유가족, 세월호 실종자 수색작업에
'세월호 변호사'였던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후보(은평갑)는 당선된 다음 날 곧바로 경기도 안산의 합동분향소를 찾았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주민 후보는 당선 직후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를 여러 제한과 한계 속에 묶어둔
세월호 특별법 시행령안 철회를 주장해온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는 해양수산부가 29일 공개한 시행령 수정안에 대해서도 거부 의사를 밝혔다. 특조위는 이날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해수부 수정안은 지난달
해양수산부가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의 의견을 일부 반영한 세월호특별법 시행령 수정안을 29일 공개했다. 특조위의 수정요구 10건 중 정원확대·공무원 비율 축소·해수부와 국민안전처 파견자 최소화 등 7건은 반영하고
해양수산부가 세월호특별법 시행령안 수정안을 29일 오후 2시 브리핑을 통해 공개한다. 유족 및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와 시민단체들은 수정이 아닌 전면 폐기를 요구하고 있어 후폭풍이 우려된다. 해수부는 지난달
여기에 유족들이 분노하는 이유가 있다. 결국 배·보상 과정에서 국가가 책임지는 몫은 없다. 더구나 여야는 국민 성금이 부족하면 국고로 위로지원금을 지원한다고 합의했지만 이번 발표 과정에서 정부는 국고 지원에 대해선 아예
관련기사 : 서울신문 “세월호 인양하라”… 국민 64% 원한다 [여론조사-세월호 참사 1년] 1년이 흘렀지만…10명 중 7명 “세월호 소식 관심” [여론조사-세월호 참사 1년] 국민 66% “朴대통령 적폐 해소·책임자
4·16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위)의 조직·예산안 처리를 한달 넘게 미뤄오던 정부가 조직 규모를 특위 쪽 요청안보다 대폭 축소한 최종안을 특위 쪽에 제시한 것으로 26일 확인됐다. 정부안은 세월호 특별법에서 규정한
세월호 특별법이 통과됐으니 그래도 한시름 놓았다는 생각이 얼마나 어리석었는지를 아는 데는 많은 시간이 필요치 않았다.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정부여당의 비협조로 정식출범도 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정부 여당은 특조위 설립준비단이 제안한 인원 및 예산에 대해 한 달이 넘도록 회답을 주지 않고 시간만 질질 끌고 있다. 최근에는 심지어 특조위 설립준비단 내부자료가 해수부에서 파견된 실무지원단 공무원에 의해 청와대와 정부, 여당, 경찰에 유출되는 황당한 일까지 발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