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wolho

단원고 교장은 "학생들과 선생님들의 희생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권을 위해 일하지 않았고 튼튼한 안보를 위해 사심 없이 일했다"
"우리 부하들이 모두 선처되었으면 한다”
유가족의 인터넷 중고거래 내역까지 사찰했다.
녹슨 선체 내부에는 아무도 없었다
세월호 참사 이후 희생자를 애도하는 글을 자주 볼 수 있었다. 그중 몹시 불편했던 글이 오래 남았다. 매우 따뜻한 마음과 정의감이 엿보이는 글이지만 왜 불편함을 줄까 생각했다. 글쓴이는 유가족과 자신을 동일시했다. 애도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