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wolho-yujok

세월호 선체를 수색해온 해양수산부 현장수습본부가 지난 17일 현장에서 수습한 손목뼈 한 점이 故 이영숙씨의 뼈로 확인됐다. 뉴스1에 따르면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28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받은 손목뼈의 DNA 분석
“아들 이한열의 이름을 간직하기 위해 30년 동안 대중 속에서 살았습니다. 이제 우리 모두 노란 옷 가족이 된 만큼, (세월호) 가족의 힘으로 이 나라가 조금 밝아질 수 있도록 힘내고 많은 사람 앞에서 이끌어달라.” 17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측은 '세월호 인양 지연 의혹 보도'에 대해 잇달아 반박 논평을 내면서 정면 돌파에 나섰다.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공보단장은 3일 해당 보도를 '공무원의 공작적 선거개입 시도'로 규정하고
최근 세월호 유족의 배상금이 천안함 용사들이나 서해 훼리호 참사의 피해자들보다 훨씬 많은 14억 원에서 15억 원에 달한다는 가짜 뉴스가 퍼지고 있어 JTBC가 이에 대한 팩트를 체크해봤다. JTBC가 공개한 '피해
[업데이트: 오후 4시 20분] 해양수산부는 28일 오후 세월호 미수습자로 추정되는 유해를 발견해 확인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유해는 세월호 선체에 있는 유실방지망에서 발견된 것으로 아주 작은 부위로 전해졌다
해양수산부는 22일 오전 10시부터 시험인양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본인양은 시험인양의 결과에 따라 시도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해수부 관계자는 "본인양 여부는 시험인양 결과 후 결정할 것"이라며 "시험인양에 얼마나
9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이 가결된 직후 국회 본회의장의 풍경을 화보로 정리했다. 새누리당은 가결 직후 '국민께 다시 한번 사죄드린다'고 밝혔으며, 더불어민주당은 '차분한 자세로 국정 수습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2년이 지났지만 유가족과 생존자들이 정신적, 신체적 이상 증상을 겪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겨레>가 19일 입수한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의 ‘세월호 참사 피해자지원 실태조사
-아주 오래가는 싸움이 될지도 모른다고 여기시는군요. “오래 걸릴 거라고 생각들을 하시는 것 같아요. 사실 저희 형제자매들도 많이 지쳐 있었어요. 근데 폭우가 쏟아지는데 집에 가지 않고 시민들이 끝까지 함께 계셨잖아요
윤 씨는 허핑턴포스트코리아와의 서면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이야기를 전했다. "(몇 년 전에) 시연이와 함께 졸업하려고 방송통신대학교에 다니기 시작했어요. 시연이가 고등학교 졸업할 때 맞춰서 같이 졸업하려고요. (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