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wolho-teukbyeoljosawiwonhoe

[인터뷰] 장완익 '가습기·세월호 참사 특조위' 위원장
‘사회적 참사의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사회적참사특별법) 수정안이 24일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됐다. 표결 결과는 216명이 출석해 찬성162명, 반대 46명, 기권 8명으로 가결됐다. 이로써 2기
1기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부위원장을 맡았던 이헌 법률구조공단 이사장이 17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과 정책조정수석이 '세월호 7시간' 조사를 막았다고 털어놓았다. 이
지난 7월 27일 이석태 세월호 특별조사위원장이 정부를 향해 '조사방해 활동 중단'과 '특조위 조사활동 보장'을 요구하며 단식 농성에 돌입했다.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에 대해서 정부는 지난 6월말을 끝으로 조사를 공식
23일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 등이 참사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 대한민국 정부와 (주)청해진해운을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4·16 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피해자 가족협의회'는 이날 오전
많은 국민은 세월호참사가 발생하였을 때 우리 사회가 달라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진상규명특별법이 만들어지면 진상이 규명되면서 실제로 그렇게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세월호참사가 발생한 후 500여일이 훌쩍 지난 지금 무엇이 밝혀졌고 달라졌는지 물어본다면 제대로 답을 할 수 없을 정도다. 이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지쳐가고 있다. 그러나 진상규명특별법이 만들어진 과정의 어려움, 그 이후 진상규명특별법에 따른 특별조사위원회가 구성되고 업무를 시작하기까지 겪은 어려움들은 우리에게 또 하나의 깨달음을 준다.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위원장과 위원들이 ‘세월호 특별법 시행령안’ 해결을 촉구한 뒤 특조위 활동을 중단하고 광화문광장에서 농성에 들어갔다. 이석태 특조위 위원장은 27일 낮 1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4·16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위)의 조직·예산안 처리를 한달 넘게 미뤄오던 정부가 조직 규모를 특위 쪽 요청안보다 대폭 축소한 최종안을 특위 쪽에 제시한 것으로 26일 확인됐다. 정부안은 세월호 특별법에서 규정한
새누리당 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가 16일 세월호 진상규명 특별조사위 규모가 너무 크다며 "세금도둑"이라고 말했다. 정확히 무슨 말을 한 건지 살펴보자. 새누리당 홈페이지에 게재된 그의 발언 전문이다. 새누리당 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가
※클릭하면 확대됩니다. “이게 세월호만의 문제일까” 의문에서 출발 -희생자가족대책위에서 뽑힌 상임위원은 전체 위원장을 맡게 된다. 위원장 권한을 공식적으로 갖게 되는 건 언제부턴가? “지금은 위원장 내정자 신분인데, 조사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