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wolho-kaepsaisin

노동절 노동자대회에 참석했던 노동자와 416세월호국민연대가 주최한 1박2일 행동에 참가했던 시민단체 회원, 시민들이 1일 밤 청와대를 향해 행진하려하자 서울 안국네거리에서 경찰이 차벽으로 가로막은 채 살수차를 동원해
경찰의 차벽도, 시민과 경찰의 충돌도 없었다. 지난해 1년간 경찰이 사용한 캡사이신 최루액의 2.4배(465.75ℓ)를 단 하룻밤에 쏴버린 지난 18일 세월호 1주기 추모집회와는 판이했다. 지난 25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
경찰이 세월호참사 범국민대회 집회가 열린 18일 하루 동안 사용한 캡사이신 분사액이 작년 전체 기간에 사용한 양의 2배를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임수경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실이 경찰청으로부터 받은 '캡사이신 분사액
세월호 참사 1주기를 닷새 앞둔 11일 전국 곳곳에서 추모 행사가 열린 가운데 서울에서는 청와대로 향하려던 추모행사 참가자와 경찰 사이에 격렬한 충돌이 발생해 유가족을 포함해 20명의 시민이 연행됐다. 세월호 국민대책회의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