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wolho-jinsangjosa

19일 첫발을 뗀 문희상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장이 “세월호 특별법을 풀 복안이 있다”며 표류중인 세월호특별법 협상을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에게 22일 만나자는 제안도 했다. 기존 입장에서
문재인·MB박근혜 증인 채택 무산…청문회 5∼8일 실시예정 여야가 세월호 침몰사고 국정조사 활동의 일환으로 열리는 청문회에 출석시킬 증인 선정을 위해 28일 재협상을 했지만 청와대 핵심 관계자들의 증인 채택 여부를 두고
국정조사의 한계, 특검도 어려워… 권력 견제 가능한 별개의 독립 기구 필요 검사 출신인 한 변호사가 세월호진상 규명을 위한 위원회에 수사권을 부여해야 한다고 역설한 영상이 뒤늦게 화제다. 김경진 변호사는 지난 21일
증인채택 절차놓고 시비 속내는 김기춘 채택 여부 철저한 조사 내세우면서도 향후 정국주도권 ‘집착’ 세월호 희생자 가족들이 ‘성역없는 진상조사’를 요구하며 국회에서 뜬 눈으로 밤을 세웠는데도, 여야는 27일에도 진상 규명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