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wolho-gukjeongjosa

이달 초 예정됐던 세월호 국정조사 청문회가 청와대측 증인 채택 문제를 둘러싼 여야 이견으로 무산됐다. 세월호 국정조사 특위 간사인 새누리당 조원진, 새정치민주연합 김현미 의원은 1일 국회에서 증인채택을 포함한 청문회
문재인·MB박근혜 증인 채택 무산…청문회 5∼8일 실시예정 여야가 세월호 침몰사고 국정조사 활동의 일환으로 열리는 청문회에 출석시킬 증인 선정을 위해 28일 재협상을 했지만 청와대 핵심 관계자들의 증인 채택 여부를 두고
국정조사의 한계, 특검도 어려워… 권력 견제 가능한 별개의 독립 기구 필요 검사 출신인 한 변호사가 세월호진상 규명을 위한 위원회에 수사권을 부여해야 한다고 역설한 영상이 뒤늦게 화제다. 김경진 변호사는 지난 21일
15일 오후 세월호 생존 단원고 2학년 학생 40여명이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밝혀달라는 깃발을 들고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단원고를 출발, 걸어서 국회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세월호 특별법’ 표류에 학교 복귀 20일만에
세월호 참사로 아들을 잃은 두 아버지와 동생을 잃은 누이가 십자가를 지고 2천리에 가까운 고난의 장정에 나섰습니다. 길이 1m30㎝, 무게 5㎏의 십자가를 지고 안산을 출발한 이들은 아이들이 목숨을 잃은 진도 팽목항을 거쳐 다음달 15일 프란치스코 교황이 미사를 집전할 대전까지 갈 예정이라고 합니다. 아직도 실종 상태에 있는 희생자들이 "하루 속히 가족 품으로" 돌아올 것을 간구하는 깃발을 들고, 십자가를 진 채 단원고 교정을 나서는 두 아버지의 모습을 보면서 이 사회의 일원으로서 부끄러운 마음을 금할 수 없었습니다. 그토록 참담하게 자식을 잃은 분들에게 또 다시 십자가를 지게 만드는 우리 사회는 도대체 어떤 사회인 것인가요?
세월호가 시커먼 바다 속으로 침몰한 지 85일째다. 11명의 실종자가 아직 남아있고, 수색작업은 태풍 ‘너구리’의 영향으로 닷새째 중단됐다. ‘세월호를 잊지 말자’던 모두의 다짐은 어떻게 됐을까? 국회에서는 ‘세월호
세월호 참사 초기 청와대가 현장 대처에 대한 지시는 물론 상황 파악도 못해 우왕좌왕하면서도 대통령 보고에만 급급해하는 모습이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세월호 국조특위)를 통해 2일 공개됐다. 새누리당은
세월호 침몰사고 진상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 특위는 2일 해양경찰청을 상대로 초동대응과 실종자 수색 과정에서 드러난 허점을 집중 추궁했다. 여야 의원들은 이날 새벽 제출된 해경 상황실 전화 녹취록을 근거로 4월16일
세월호 실종자 가족 측이 진도 현장에서 '세월호 침몰사고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기관보고를 하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않은 여당 특위 위원들의 사과를 요구했다. 실종자 가족의 법률대리인인 배의철 변호사는 1일 오후 진도군청에서
국조특위 첫 기관보고 퇴임예정 장관들도 맥빠진 답변 의원들 “심각한 직무유기” 질타 “이임식이 뭐가 중요하냐” 희생자 가족들 울면서 항의 여야의 힘겨루기로 지난 한달 동안 표류하던 국회 ‘세월호 침몰사고 진상규명을 위한
세월호 현장 수색에 투입된 민간 잠수사들이 두 달째 임금을 못 받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세월호 국정조사 특위 야당 간사인 김현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16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세월호 실종자 수색작업을
증인채택 절차놓고 시비 속내는 김기춘 채택 여부 철저한 조사 내세우면서도 향후 정국주도권 ‘집착’ 세월호 희생자 가족들이 ‘성역없는 진상조사’를 요구하며 국회에서 뜬 눈으로 밤을 세웠는데도, 여야는 27일에도 진상 규명을
유가족들, 새벽까지 기다렸지만 새누리 버티기 “조금만 기다려? 그러다 우리 애들 다 죽었어…” ‘세월호 유가족’들의 뜨거운 눈물을 보면서도, 새누리당은 그저 ‘버텼다’. 27일 12시30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세월호국조특위 구성 완료…국조계획서 협상 착수 특위 내일 첫 전체회의…27일 국조계획서 본회의 보고 추진 여야는 25일 '세월호 침몰사고의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구성을 마치고, 이날 저녁 국조계획서 작성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