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wolho-chumojiphoe

경찰이 이달 11일과 18일 열린 세월호 추모집회 연행자 가운데 구속영장을 재신청한 3명 중 2명의 영장이 29일 발부됐다. 서울지방경찰청은 구속영장이 기각됐던 연행자 중 도로를 무단점거한 함모(31)·김모(36)씨와
독일 베를린, 영국 런던, 프랑스 파리 등 유럽 주요 도시에서 세월호 참사 1주기를 맞아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집회가 열렸다. 독일에서는 현지 동포와 유학생 등 100여명이 18일(현지시간) 오후 브란덴부르크문 앞에서
17일 3만여명(주최측 추산)이 참가한 가운데 서울 도심에서 열린 세월호 촛불집회에서 115명이 경찰에 연행됐다. 집회에 참가한 시민들이 대거 연행된 건 촛불행진이 마무리 된 밤 10시경. 오마이뉴스 등에 따르면, 시민들은
세월호 참사 30일째다. 사고로 끝날 수 있던 사건은 참사가 됐다.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고 정부의 무능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작지 않다. 검찰과 경찰이 바빠진 모양이다. 비판이 나온다. 서울중앙지검은 전국에서 처음으로
교복 차림에 가방을 멘 고등학생들이 하나 둘 모여들었다. 예전 같으면 서로 얼굴만 봐도 까르르 웃음을 터뜨렸을 아이들은 입을 앙다문 채 시선을 발 아래 뒀다. 파릇한 웃음 대신 노란 리본을 왼쪽 손목에 묶은 아이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