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wolho-bakgeunhye

박근혜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1주기인 16일 전남 진도군 팽목항을 방문해 희생자를 추모했다. 박 대통령의 팽목항 방문은 작년 5월 4일 이후 11개월여만이다. 박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1주기를 앞두고 그동안 가장 진정성
새해를 맞은 ‘세월호 참사’ 희생자 유족들은 국민과 긴밀한 정서적 교감과 소통을 바라는 마음으로 새해 첫날인 1일 경기도 안산 시민, 정치인 등을 초청해 떡국 나눔 행사를 열었다. 앞서 유족들은 이번 행사에 박근혜 대통령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7월 초 감사원의 ‘세월호 사건 중간 감사결과’ 발표 직전 감사원으로부터 미리 보고를 받아 감사 독립성 훼손 지적이 일고 있다. 7일 서기호 정의당 의원이 감사원으로부터 받은 ‘대통령 수시보고 현황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위해 직접 나서야 한다는 여론이 높지만, 대통령은 말이 없다. 21일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이 박 대통령을 대신해 "세월호 특별법은 여야가 합의해서 처리할 문제
특별법 제정 앞둔 상황서 ‘부적절’ 지적 박근혜 대통령이 19일 자신의 대선 승리를 도운 새누리당 중앙위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함께 점심을 먹었다. 박 대통령이 40일 가까이 단식하며 면담을 요구하는 유가족들의 절규는
7ㆍ30 재보선에서 새누리당이 압승하면서 세월호 특별법 제정에 대한 부정적인 전망이 잇따르고 있다. 31일 노컷뉴스는 "(야당이) 세월호 특별법에서 주도권을 잃을 가능성이 커졌다"며 새정치연합의 한 재선의원이 "당이
증인채택 절차놓고 시비 속내는 김기춘 채택 여부 철저한 조사 내세우면서도 향후 정국주도권 ‘집착’ 세월호 희생자 가족들이 ‘성역없는 진상조사’를 요구하며 국회에서 뜬 눈으로 밤을 세웠는데도, 여야는 27일에도 진상 규명을
세월호국조특위 구성 완료…국조계획서 협상 착수 특위 내일 첫 전체회의…27일 국조계획서 본회의 보고 추진 여야는 25일 '세월호 침몰사고의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구성을 마치고, 이날 저녁 국조계획서 작성을
박근혜 대통령은 9일 “지금은 국가적으로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날 아침 청와대에서 열린 ‘긴급 민생대책회의’에서였다. 어떤 민생을 긴급히 챙기겠다는 얘기였을까. 연합뉴스 보도에 의하면, 박 대통령은 “최근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공동대표는 3일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대안을 갖고 대국민 사과하는 게 도리”라고 말한 박근혜 대통령의 전날 발언에 대해 “박 대통령에게 즉각적이고도 통렬한 사과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