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weolho

주로 카리스마 있는 역할로 눈도장을 찍은 배우.
노란 리본을 달았다는 이유만으로 시비를 걸어오는 이들도 있다.
황교안과 우병우도 무혐의.
법정을 나온 이병기 전 실장과 김영석 전 장관은 유족들에게 사과했지만, 조윤선 전 수석은 묵묵부답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