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utibeuyu

앞서 강경화 장관은 유승준의 비자 발급을 허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가수 유승준(39)이 중국 SNS(사회관계망서비스)인 웨이보에 "아직 포기하지 않았다"라며 한국 땅을 밟고 싶다는 의지를 재차 표명했다. 유승준은 지난 20일 웨이보에 "저는 아직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저는 지금도 용기를
국민 약 3명 중 2명은 병역 기피 논란으로 입국금지된 가수 유승준(39)의 입국을 허용하는 데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19일 전국 19세 이상 5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