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utibeun-hoking

스티븐 호킹이 새 목소리를 찾고 있다. 실제로 새로운 목소리를 찾는 것은 아니다. 영국에서 지난 24일 밤(현지시각) 방영된 레드 노우즈 데이특집 방송을 위한 것으로, 호킹 박사가 깜짝 출연했다. 지난 30여 년 간
스티븐 호킹이 '여성 행진' 참가자들을 "광적인 페미니스트들"이라고 부른 영국 언론인 피어스 모건에게 페미니즘에 대해 한 수 가르쳤다. 호킹은 20일(현지시각) '굿모닝 브리튼'에 출연해 영국에서 가장 영향력 높은 5명
걱정해야 할 때다. 지난 1월에만 해도 인류의 생존을 적게는 1,000년 많게는 10,000년까지 예측했던 세계적인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이 생존 가능성을 1,000년으로 지난 화요일 단정했다. 호킹은 "인류의 존속을
스티븐 호킹은 외계인들이 전화를 건다면 받지 말라고 말한다. (적어도 깊이 생각해보기 전까지는 말이다.) 저명한 이론 물리학자 호킹은 스트리밍 서비스 '큐리어시티 스트림'에서 볼 수 있는 새로운 단편 영화 ‘스티븐 호킹이
스티븐 호킹조차 알 수 없는 것이 있다. 저명한 천체물리학자 호킹은 래리 킹의 토크쇼에 출연해 애초에 왜 모든 것이 존재하는 것인지가 궁금하다고 말했다. “왜 우주와 자연의 법칙들이 존재하는 걸까? 이게 필요한 걸까
스티븐 호킹은 세상에서 가장 유명한 물리학자 중 하나로 시공간, 별, 우주, 은하계와 블랙홀에 대한 이해를 넓힌 사람이다. 이런 그가 이해하지 못하는 한 가지가 있다는데, 바로 도널드 트럼프의 인기다. 영국 ITV의
호킹은 글씨를 잘 못 쓰는 게으른 학생이었다고 털어놓았지만, 자신에게서 경이로움과 호기심을 일깨워 준 타타에게 찬사를 보냈다. 그리고 수학과 과학계로 진출하고 싶게 만들어 주었다. 타타는 2006년 12월 2일에 78세의
스타 이론물리학자이자 영국 케임브리지대 교수인 스티븐 호킹(74)이 중력파 직접 탐지 소식에 40년 전 자신의 블랙홀 이론이 입증됐다며 크게 환영했다고 11일(현지시간) 일간 가디언 등이 보도했다. 호킹 교수는 이날
트위터 팔로우하기 | 스티븐 호킹 박사 그러나 호킹은 적어도 다음 100년 안에는 지구를 밖에 거주지를 만들진 못할 것이기에, 이 시기를 가장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은 보도했다. "우리는 발전을 막거나
스티븐 호킹이 지적 외계 생명체의 지구 침공 가능성을 경고하고 나섰다. 그런데 이게 좀 헷갈린다. 허핑턴포스트US의 외계인 전문 기자 리 슈피겔에 따르면 호킹은 스페인 일간지 '엘 파이스'와 인터뷰에서 "인류는 절대
"블랙홀에 빠졌다고 생각해도 포기하지 마세요. 나갈 방법이 있습니다." 영국의 우주물리학자 스티븐 호킹이 블랙홀과 관련한 새로운 이론을 제시했다고 25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와 영국 일간 가디언 등이 보도했다
러시아 재벌이 외계인 존재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세계 최대 규모의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유리 밀러가 1억달러(약 1천250억원)의 자금을 댄 '돌파구 듣기'(Breakthrough Listen) 프로젝트가 20일(현지시간
“나는 중력과 다른 힘들에 대한 통일된 이론을 알고 싶습니다. 답을 알고 싶은 과학의 중요한 질문은 무엇이고, 그 이유는 뭔가요?” 주커버그는 어떻게 하면 모든 병을 다 고칠 수 있는지, 두뇌가 어떻게 작동하는지 등
영국의 천재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73)이 "세계에 더는 도움이 안 되고 주변에 짐만 된다고 느껴지면 '조력자살'(assisted suicide)을 고려하겠다"고 밝혀 조력자살 논쟁을 가열시킬 전망이다. 호킹 박사는
노벨상 수상 과학자 두 명과 미래과학 사업가, 그리고 PC 사업 창업자 두 명이 - 그 중 하나는 세계 최고의 부자다 - 좀 이상할 정도로 비슷한 시기에 인공지능에 대한 경고를 외치고 있다. 이들의 주장은, 인간이 인공지능에 대한 통제력을 잃으면서 인공지능에 의해 통제되거나 말살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이런 과학적인 불안감 표출은 이전 그 어느 시대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사례다. 새로운 기술은 늘 긴장과 불안을 의미했지만 그렇다고 이토록 첨단 분야의 막강한 인사들이 공통적으로 위험 신호를 울린 적은 없었다.
스탠리 큐브릭의 영화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의 인공지능 HAL 스티븐 호킹을 포함한 여러 과학자와 구글, 아마존, 테슬라 같은 회사의 최고 경영자들이 인공지능 연구자들이 인류의 종말을 야기할 수 있는 위험성을
"삶은 웃기지 않다면 비극이었을 것이다" "자기 아이큐를 뽐내는 놈들은 다 루저들이다" "여자, 그들은 완전한 미스터리다" "셀러브리티로 살아가는 것의 가장 힘든 점은 어디를 가든 나를 알아본다는 것이다. 선글라스와
"그가 천재 물리학자로서 명성을 얻은 뒤로는 아첨꾼들에게 둘러싸였고 정작 그에게 나와 세 아이들은 뒷전이었다." 루게릭병(운동신경원질환)이라는 장애를 이겨낸 우주론자 스티븐 호킹의 전처 제인이 이번 주 영국에서 개봉되는
저서 <시간의 역사>로 유명한 영국의 천체물리학자 스티븐 호킹(72) 박사가 “완전한 ‘인공지능’의 개발이 인류의 멸망을 불러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호킹은 2일 <비비시>(BBC) 방송 인터뷰에서, “지금까지 개발된
스티븐 호킹이 최근 자신의 전공과는 상관없는 목표를 밝혔다. 우주의 신비를 파헤친 그의 이론과 상관없을 뿐만 아니라 심지어 영화에 대한 꿈이다. 그는 영화에 출연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것도 제임스 본드의 007시리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