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utibeu-baeneon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과 내각 인사에 대한 '대규모 개편'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는 트럼프 행정부 출범 초기부터 대통령의 '입'이 돼 온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과 반(反)이민 행정명령
유대교 랍비인 슈물리 보테익이 지난 2일(현지시각) 백악관 방문 중 스티브 배넌 백악관 수석 보좌관과 찍은 셀카에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에는 배넌의 '할 일 리스트'가 포착됐다. 백악관 출입 기자들은 이전부터 화이트보드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최측근, 스티브 배넌 백악관 수석전략가와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의 '권력 암투'가 트럼프 대통령의 화해 주선으로 일단락됐다. 그러나 여진은 계속될 전망이다. 8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
트럼프는 지난 1월 배넌을 NSC 고문에 임명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함으로써 배넌을 장관급 인사들과 같은 급으로 끌어올렸다. 전문가들과 양당의 의원들, 그리고 역대 민주당 및 공화당 정부에서 일했던 정부 당국자들은 이런
프랑스의 신우파 철학자 알랭 드 브누아 미국과 유럽, 그리고 러시아의 새로운 우파 사상은 공통점도 많지만 차이점도 많다. 모두 이민법에 대한 문제에 매우 완강하게 반대하는 입장을 갖고 있다는 점에서는 동일하다. 그러나
"권력의 통로에는 파시스트 성향이 가득해요. 보통 사람들이 상위층이 자기 편이라고 생각하게 만드는 동시에 보통 사람들의 시민권을 박탈하여 상위층을 구하기 위해서죠." - 재클린 윈스피어의 미스터리 '비밀 속의 교훈 A
2009년 당시 로드 아일랜드 주 뉴포트의 해군대학 교수였던 데이비드 카이저는 스티브 배넌이라는 사람의 전화를 받았다. 지금은 도널드 트럼프와 함께 백악관에 들어가 백악관의 수석전략가 겸 고문이 된 그 사람이다. 배넌은
미국 하원의 민주당 의원들이 스티브 배넌 백악관 수석전략가 겸 선임고문이 국가안보회의(NSC) 상임위원으로 임명된데 대해 거세게 항의하며 임명철회를 촉구했다. 하원 민주당 의원 50명은 3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트럼프 행정부 최고위 인사인 스티브 배넌 백악관 선임고문이 작년에 자신이 운영하던 라디오 쇼에서 미국과 중국이 향후 10년 내에 남중국해에서 전쟁을 치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가디언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우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이 벳시 디보스를 교육부 장관으로 임명한 것에 대해 상당한 충격이 일었다. 디보스는 지명을 곧 받아들였고, 이전 정부의 인수위원회에 관여했던 사람들이 우려하는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트럼프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