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utibeu-baeneon

배넌은 백악관에서 축출된 직후 '복수극'을 예고한 바 있다. '누가 당신을 대통령으로 만들어줬는지 잊지 말라'는 의미심장한 충고를 건네기도 했다. 배넌은 저자 울프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에게 치명적일 수 있는 말들을 쏟아냈다
11월 7일(현지시간)에 버지니아와 뉴저지주의 주지사 및 주의원 선거가 있었다. 바닥을 모르고 추락하는 도널드 트럼프의 지지율과 공화당 정권에 대한 전반적인 불만 때문에 어느 정도 예상된 일이었지만, 그래도 민주당의
반면 트럼프와 백악관, 공화당 주류는 현역 상원의원인 루서 스트레인지를 지원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물론, 트럼프도 직접 앨라배마까지 날아가 지원유세를 했다. 미치 매코넬 공화당 원내대표는 자신의 슈퍼팩을 동원해
미국 '대안우파(alt-right)' 언론 브레이트바트 뉴스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강하게 비판하곤 하는 워싱턴포스트의 진보 성향 컬럼니스트 유진 로빈슨의 말을 긍정적으로 인용할 것이라고 기대하긴 어렵다. 그러나 트럼프를
배넌과 맥마스터의 '악연'은 널리 알려져 있다. 앞서 폴리티코 등 미국 언론들은 맥마스터를 몰아내려는 배넌의 '작전'이 실패로 돌아갔으며, 그 결과 배넌이 백악관에서 쫓겨났다고 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이번달 초 사설에서
이날 배넌의 경질은 트럼프 측근들 간의 공개 전쟁의 서막을 알리는 사건으로 묘사됐다. 심지어 그가 대통령과 전쟁을 벌일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다. 배넌이 백악관 내 소위 '글로벌리스트'들을 타겟으로 삼을 것이라는 추측이
도널드 트럼프의 최측근 인사 스티브 배넌 수석전략가가 백악관을 떠났다. 사라 허카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배넌과 존 켈리 비서실장이 18일(현지시각)이 배넌의 마지막 날이 되는 데 동의했다고 밝혔다. 샌더스는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스티브 배넌 백악관 수석전략가가 주한미군 철수를 거론하고 나섰다. 배넌은 8월16일 '아메리칸 프로스펙트'와의 인터뷰에서 "중국이 북한의 핵 개발을 동결시키는 대가로 미국은
최근 미국 백악관 새 공보국장에 임명된 앤서니 스카라무치가 뉴요커와 기자와 대화 도중 백악관 실세들로 꼽히는 비서실장 라인스 프리버스와 스티브 배넌 백악관 수석고문에 대해 노골적인 막말을 쏟아냈다. 두 사람의 이 대화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고위 보좌관 17명에게 윤리 규정 적용을 면제했다. 수석전략가 스티브 배넌, 라인스 프리버스 비서실장, 켈리앤 콘웨이 선임고문, 그외 전직 로비스트 4명 등이다. 면제는 5월 31일 늦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