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utail

폴린 판 동언의 태양전지 옷 소개 동영상 코트에 쓰인 태양전지는 아주 단단한데, 모두 48개의 태양전지 셀이 가죽판 위에 박혀 있다. 부드러운 태양전지 셀을 사용한 드레스의 경우엔 착용감은 좋지만 발전 효율은 떨어진다
케이티 페리와 마돈나가 V매거진의 여름호 표지를 위해 뭉쳤다. 29세의 케이티 페리와 55세의 마돈나는 가죽과 레이스로 된 옷을 입고, 밧줄도 사용했다. 테마는 결박과 SM(사도마조히즘)이다. 사진은 패션 사진가 스티븐
리바이스 CEO 칩 버그 보아하니 리바이스의 강령 중 하나는 청바지를 빨지 않는 것인듯 하다. 리바이스 CEO 칩 버그는 최근 포춘지가 주최한 브레인스톰 그린 컨퍼런스에 참가해 그의 세탁 습관에 대해 털어놓았다. 이
20세기 패션에 큰 획을 그은 조르지오 아르마니가 패스트 패션 브랜드에 도전장을 던졌다. 패션지 WWD는 아르마니의 세컨드 브랜드 'A/X 아르마니 익스체인지'가 젊은 세대를 겨냥한 패스트 브랜드(SPA)로 탈바꿈한다고
매년 런던에서는 '트위드' 소재의 옷을 입고 자전거 경주를 하는 '트위드 런(Tweed Run)'이 열린다. '트위드(tweed)'는 순모를 가지고 평직 혹은 능직으로 짠 영국의 전통 직물이다. 2014 런던 트위드
여름은 몸매와 살을 좀 더 보여줄 수 있는 계절이다. 그리고 내장기관도. 아, 내장기관은 아닌가? 하지만 수영복으로는 가능하다. 블랙 밀크 클로딩(Black Milk Clothing)이 '뎀 거츠(Dem Guts)'라는
여자의 로망은 샤넬백이라고? 뭘 몰라서 하는 이야기다. 진짜 로망은 버킨백이다. 에르메스에서 만드는 버킨백은 한국 매장에서는 최소 1500만 원 정도는 주어야 살 수 있다. 돈이 있다고 다 살 수 있는 것도 아니다. 전
다가오는 여름 새로 장만해야 할 옷이 있다면 단연 하와이안 셔츠다. 그렇다. 조지 클루니가 영화 '디센던트'에서 입고 나온 바로 그 옷! 큼직한 꽃과 야자수가 그려진, 보는 것만으로도 눈이 시원해지는 하와이안 셔츠다
지금 당신이, 혹은 당신 옆의 여자 친구가 가장 숭배하는 패션 레이블? 두말할 필요 없다. 샤넬이다. 지금 샤넬이라는 레이블을 이끄는 건 칼 라거펠트라 불리는 전설적인 패션 디자이너다. 그는 샤넬 말고도 펜디의 디자이너로
원하는 색상을 추출한 파일을 고른다. 핀터레스트, 인스타그램, 아이폰으로 찍은 사진 등 어떠한 것도 가능하다. 분홍색을 추출한 후 프린터로 연결한다. 메이크업이 3D 프린트를 발판삼아 한 단계 진화했다. 이젠 프린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