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ungjin

쌍용차 집회 과잉진압했던 경찰, 어떻게 서장으로 승진했나
MBC ‘무한도전’을 연출 중인 김태호 PD가 승진했다. 원래 팀장직을 맡고 있었지만, 이제 ‘부장님’이다. 12월 13일 보도된 MBC 인사에 따르면 그는 최승호 사장 취임 후 이뤄진 인사에서 ‘예능5부장’으로 승진했다
우병우 민정수석이 22일 청와대-세종청사간 을지 국무회의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이들에게는 공통점이 있다. 검찰 권력의 정점에 서 있었던, 권력의 '이너서클'에 들어가 있던 사람들이다. 이런 '이너서클'은 당연히
1. 당신은 거절이 두렵다 커리어우먼들은 승진 고려 대상이 되려면 먼저 이에 대해 요구해야 한다는 걸 안다. 그러나 거절당했을 경우의 리스크에 대한 두려움은 극복하기 어렵다. 하바드비즈니스리뷰의 분석에 의하면 여성 5명
교육자가 자꾸 직급을 따지는 게 치졸하고 속돼 보일지 모르겠다. 하지만 세상이 하도 교사를 깎아 내리니 사실관계만은 분명하게 해두어야겠다. 우선 교사, 교감, 교장, 장학사, 장학관이 직급이 아니라는 것부터 분명히 하자. 초중등교원은 모두 똑같은 호봉체계를 가지고 있다. 교사가 교감이 되건, 교장이 되건 호봉은 단 한 칸도 바뀌지 않는다. 하물며 장학사의 경우는 더 말할 나위도 없다. 교사가 장학사가 되는 것을, 심지어 장학관이 되는 것도 승진한다 말하지 않는다. 전직이 공식 용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