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unggaek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는 무관하다.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이 1월18일 운영을 시작했다. 그런데 운영 첫 날 수하물이 제대로 실리지 않는 등 혼란이 벌어졌다. 뉴스1의 19일 보도를 보면,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개장 첫날인 18일 대한항공 여객기가
현재 운영 중인 인천국제공항 터미널에서 직선거리로 2km 넘게 떨어져 있는 제2여객터미널은 2009년 공사를 시작해 4조3800억원의 공사비가 투입됐다. 한해 1800만명의 승객을 수용할 수 있다. 연면적 38만4336
유나이티드항공이 지난 4월 항공사 직원들에게 자리를 내줘야 한다며 승객을 폭력적으로 끌어내는 과정에서 현장에 출동했던 공항 보안요원 2명이 해고됐다. 당시 미 일리노이 주 시카고에서 켄터키 주 루이빌로 가는 유나이티드
  *허프포스트CA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비행기를 타 본 사람이라면 겪어봤을 것이다. 여행이 반쯤 지났을 때 드디어 그 달콤한 잠이 찾아온다. 그런데 어느새 다가온 승무원이(때론 옆 좌석 승객) "착륙합니다
오랜 비행에 나서는 건 그 자체만으로 고통스러운 일이다. 그보다 더 힘든 건, 매너 없는 승객과 함께하는 비행이다. 재스민 메이즈는 최근 최악의 비행을 경험했다. 뒤에 앉은 승객이 발을 메이즈의 팔걸이 방향으로 쭉 핀
미 연방정부가 지난 4월, 항공사 직원들에게 자리를 내줘야 한다며 승객을 폭력적으로 끌어낸 유나이티드항공을 처벌하지 않기로 했다. 이 사건으로 아시아계 미국인 의사인 데이비드 다오는 코뼈가 골절되고 치아 두 개가 부러졌으며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허프포스트UK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캡션: 그다음에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아무도 상상하지 못할 거다. 그녀는 "난 오늘 악몽 속에서 비행했다."라는 설명과 함께 옆에
한 델타항공 승무원이 난동 승객을 제압하기 위해 강력하게 조처했다. 와인병이 박살 날 정도로 승객의 머리를 세게 내려친 것이다. ABC뉴스에 의하면 베이징이 목적지인 델타항공 129편의 일등석 승객 조세프 다니엘 후덱
최악의 저널리즘 관행: 피해자 배경 조사. 다오의 과거 행적을 변호하려 목소리를 높이는 사람도 없고, 그럴 필요가 있는 것도 아니다. 하지만 지금의 맥락에서 그의 과거 행적에 초점을 맞추는 것에는 음흉한 목적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