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ungbujojak

강동희는 승부 조작의 대가로 4700만원을 받았고, 이 사건으로 인해 징역형을 선고받고 KBL에서도 제명됐다.
과거 레알 마드리드에서 뛰었던 라울 브라보의 주도 하에 진행됐다.
정우람 등 "사실무근, 법적대응에 나설 것"
이영하는 4월 30일 모르는 전화 한 통을 받았다
'승부조작'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던 전 프로게이머 마재윤이 무릎을 꿇고 용서를 구했다. 12일 마재윤은 '아프리카TV'에서 생방송으로 공식 사과했다. 이날 방송에서 마재윤은 "드릴 말씀도 있고 사과 말씀도 하고 싶어
프로야구 승부 조작 논란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지난 2012년 LG 트윈스 투수 박현준과 김성현에 이어 2016년 넥센 문우람과 NC 이태양이 승부조작에 가담한 사실이 밝혀져 한국야구위원회(KBO)에서 영구제명된 바
현직 선수들이 연루된 프로야구 승부조작 사건을 구단에서 은폐해 결과적으로 10억원을 챙긴 사실이 경찰 수사결과 드러났다. 스포츠 구단이 조직적으로 승부조작을 은폐하다 적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직 프로야구 선수
경찰이 7일 프로야구 승부조작 혐의로 경남 창원에 있는 NC 다이노스 구단 사무실을 전격 압수수색 했다. 프로야구 승부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이날 오후 1시부터 4시간가량 NC 다이노스
승부조작 혐의(국민체육진흥법 위반)로 기소된 이태양(23, NC)이 1심에서 징역 10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 창원지법 형사4단독(부장판사 구광현)은 26일 승부조작 혐의로 기소된 이태양에 대한 1심 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