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umateudoeorak

조심하기만 하면 뭐 어떻게든 될 일이다. 번호 누를 때 몸과 손으로 번호판을 가린다든지, 겉보기 좀 흉하더라도 번호판 가림막을 설치한다든지, 천장이나 벽에 전에 못 보던 수상한 장치가 추가되었는지 늘 관찰한다든지, 문이 잠길 때까지 문고리를 붙잡고 있는다든지.. 그런데 그게 끝이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