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ulripeo

일본 하코네에 있는 한 료칸에 자동정렬 기능을 갖춘 실내화, 방석, 탁자 시스템이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 기술은 자동차업체 닛산이 개발한 자동주차 기술 '프로파일럿 파크'(ProPILOT Park)를 적용한 편의
'파검' vs '흰금' 드레스 논쟁에 이어 또 하나의 착시 논쟁이 벌어졌다. 트위터 유저 'positivedemi'는 지난 18일 "무슨 색으로 보이나요?"라는 트윗과 함께 아래 사진을 올렸다. 이에 트위터 유저들은
슬리퍼가 사실은 강력한 무기가 될 수 있다면 믿을 수 있겠는가? 호주의 한 여성은 이 어마무시한 슬리퍼로 무려 악어를 무찔렀다. 매셔블이 소개한 영상 속 여성은 악어가 슬그머니 다가오자 정말 무심한 표정으로 슬리퍼를
딸아이는 아내와 혈맹으로 맺어진 우방국이지만 '팍스아내리카나'의 속국이라는 공통점은 가지고 있다. 나는 약소국이라는 동료의식에 호소를 했고 우리 가족의 안정된 미래에 대한 걱정 때문에 잠시 잠들고 있던 그녀의 '지름신 욕구'를 살짝 일깨워주었다. 나의 바람대로 딸아이의 입에서 '나도 하나 사줘'라는 말이 나오고야 말았다. 예상치 못한 우리들의 협공에 아내는 '어디 감히 벌떼처럼 일어나느냐?'는 호통을 내지른다. 민초들의 절실한 염원을 마치 민란으로 여기는 듯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