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ukeurindoeo-samang

서울메트로는 7일 구의역 사고 유가족과 보상안에 합의했다. 발인은 9일 오전 건국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다. 장례 절차는 유족 뜻에 따르고 관련 비용은 서울메트로가 부담한다. 서울메트로는 유족을 위로하고 사과하는 의미에서
지하철 2호선 구의역 안전문 사망사고로 숨진 김모씨를 추모하고자 시민들이 국화꽃과 촛불을 들고 거리를 걸었다. 닷새 전 스크린도어 정비용역업체 직원 김모(19)씨가 사고로 숨진 서울 광진구 구의역 내선순환 방면 9-4번
“오늘이 아들 생일이에요. 어제 가족들이 같이 축하해주기로 했는데….” 29일 아들의 주검이 안치된 건국대병원에서 만난 아버지 김아무개(50)씨는 말을 잇지 못했다. 그의 아들(19)은 전날 28일 오후 지하철 2호선
28일 오후 서울 지하철 2호선 구의역에서 정비업체 직원이 열차에 치여 숨진 사고는 지난해 8월 강남역 사고를 떠올리게 한다. 승강장 안쪽에서 스크린도어를 정비하던 작업자가 들어오는 열차에 변을 당한 사고가 불과 9개월
지하철 승강장 안전문 수리 작업에 홀로 나섰다가 참변을 당한 조아무개(28·사망)씨의 사고 원인과 관련해 원청인 서울메트로와 조씨가 속한 외주업체 ㅇ사가 정했다는 ‘2인1조’ 근무 규정을 평소 지킬 수 없었다는 증언들이
승객이 선로로 떨어지지 않게 하려고 설치한 스크린도어가 오히려 안전사고의 원인이 되고 있다. 스크린도어가 제대로 닫히지 않았는데도 열차를 운행하는 등 안전규정을 제대로 지키지 않은 바람에 승객이 스크린도어에 끼이거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