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ukaidaibing

방송인 김병만이 스카이다이빙 훈련 중 부상을 당했다. 21일 오전 SM C&C는 보도자료를 통해 “김병만 씨가 지난 20일(현지시각) 미국에서 국내 스카이 다이빙 국가대표 세계대회준비를 위해 탠덤 자격증을 취득 후, 팀
101세의 나이에도 스릴을 즐기는 할아버지가 세계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스카이다이버가 됐다. 베르됭 헤이즈는 영국 데본 상공 15,000피트(약 4,570m)에서 땅으로 뛰어내렸다. 101세하고도 37일 된 날이었다
가수 바다가 결혼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15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결혼을 앞둔 바다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바다는 "결혼을 발표하자 유진이 '언니 드디어 언니 대신 집안 정돈 해줄 사람을 찾은
아일랜드에 사는 로저 라이언은 작년 12월 호주로 여행을 갔다가 부모님께 영상통화를 걸었다. 그는 비행기 내에서 "지금 비행기에서 뛰어 내릴 거예요. 좀 이따 얘기해요!"라고 말했다. 그러더니 그는 정말 4,200m
루크 에이킨스(42)는 지난 30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시미 밸리 상공 7천620m(2만5천ft)에 떠 있는 비행기에서 낙하산 없이 뛰어내려 2분여 만에 지상에 설치된 가로 30m, 세로 30m의 그물망에 안전하게 안착했다
익스트림 스포츠 선수 로베르타 만치노가 활화산 위를 날았다. 지난 2년간 날개 의상(wing suit)을 입고 스카이다이빙을 연습해온 만치노는 칠레의 활화산 '비아리카' 위 4.57km 상공에서 뛰어내려 비행에 나섰는데
퀴디치는 현실이다. 정말이다. 많은 머글들은 해리 포터가 가장 좋아하는 게임인 퀴디치를 해보는 상상을 한번쯤 해봤을 것이다. 하지만 그건 머글이 실제로 할 수 있는 영역은 아니었다. 지금까지는..... 컬럼비아 텔레커뮤니케이션
안대를 쓰고 납치된 박명수가 몰래카메라에 속아 눈물을 흘렸다. 2일 오후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 박명수는 안대를 쓴 채 납치당해 자동차 안에 타게 된다. 제작진이 준비한 가짜 헬기에 탑승한 명수는 잠시 후
아마 대체 이게 뭔가 싶어 어리둥절할 것이다. '윈드 게임스 2016'은 실내 스카이다이빙 묘기를 겨루는 경기다. 인공으로 만들어진 어마어마한 바람으로 몸이 공중에 띄운다. 그리고 2016년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 아티스트가
고프로(GoPro) 유튜브 공식 계정이 2015년 한 해 동안 올린 영상 중 최고의 클립을 모았다. PC라면 꼭 전체화면으로 감상하자. 다 보고 나면 새해 목표가 하나씩 늘게 될지도 모른다. 아래는 허핑턴포스트에 1년
오는 1월 14일 개봉하는 영화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에서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는 산 채로 땅에 묻히고 아들을 잃은 후 복수에 나서는 남자 휴 글라스의 실화를 연기했다. 디카프리오는 와이어드 지 1월호 인터뷰에서
이 동영상은 당신의 숨을 멈추게 한 뒤 돌려주지 않을 것이다. 핀란드 스턴트맨인 안티 펜디카이넨은 4천 미터 상공에서 낙하산 없이 뛰어 내렸다. 이 동영상을 볼 아이들에게 부모들은 꼭 이런 말을 해주어야 할 것이다. "누군가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페루의 한 스카이다이버는 세상에서 가장 운이 좋은 사나이다. 뛰어내리다 옷이 걸려서 비행기에 대롱대롱 매달린 채 날아야 했기 때문이다. 페르난도 가바의 점프슈트는 비행기의 계단에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어떤 사람들, 그러니까 나 같은 사람에게 일상적인 날에 할 일은 넷플릭스나 보다가 잠자리에 드는 것으로 충분하다. 그런데 위 동영상 속 남자에게는 그런 게
전 세계에서 모인 스카이다이버 164명이 최고 초속 107m로 창공을 가르며 수직 낙하하면서 눈꽃송이 대형을 연출하는 장관을 펼쳤다. 항공기 7대에 나눠탄 이들 스카이다이버는 31일(현지시간) 미국 일리노이 주 중부
혹시 어린 시절 높은 건물에서 떨어지는 꿈을 꿔본 적 있나? 키가 크는 꿈이라고들 하지만 그 순간의 공포는 꿈을 넘어서서 육체적인 고통으로까지 전이될 정도로 무시무시하다. 자, 여기 그 공포를 직접 체험한 남자들이 있다
남 아프리카에 살고 있는 할머니 조지나 하우드(Georgina Harwood)은 3월 17일, 100번째 생일을 맞이했다. 생일을 기념해 그녀가 계획한 건 스카이 다이빙이었다. 92세였던 지난 2007년 에 처음으로
2천4백 미터 상공에서 갑작스러운 간질 발작이 일어났다면? 호주의 22살 청년 크리스토퍼 존스는 간질 판정을 받고 파일럿의 꿈을 접어야만 했다. 그러나 하늘을 날고 싶은 꿈은 버릴 수 없었다. ABC 리포트에 따르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