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ubalbareu

핵전쟁 등 대재앙에 대비하기 위해 북극에 만들어진 세계 최대 규모의 종자 저장고가 7년 만에 처음으로 문을 열게 된다. 시리아 내전으로 손실된 씨앗을 대체하기 위해서다. 23일(현지시간)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과 일간지
스발바르 섬은 노르웨이의 북쪽, 북극에 아주 가깝다. 진보당의 의견에 대해 녹색당은 스발바르에만 난민을 수용하는 것이 아니라 노르웨이 전체에 받아들여야 한다며 진보당과는 입장이 다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녹색당 대변인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