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rena-wilrieomseu

미국 내 흑인들을 소개하는 과정에서 빈번하게 발생하는 문제다.
일과 육아를 병행하는 평범한 직장인의 그것과 다르지 않다.
페더러와 세레나는 남녀 테니스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린다.
그녀의 딸이 가장 사랑하는 인형이다.
오사카, "사람들이 나를 못마땅하게 여기는 줄 알았다."
아시아 선수가 메이저대회 정상에 오른 것은 두 번째다.
세레나 윌리엄스는 엄마가 된 경험을 자유롭게 공개해왔다. 지난 토요일에 올린 트윗에서, 윌리엄스는 레딧 공동창업자인 약혼자 알렉시스 오하니안 때문에 짜증나 죽겠다고 썼다. 왜냐면, 그가 딸에게 선물을 지나치게 많이 주기
세계 랭킹 4위인 테니스 선수 세레나 윌리엄스가 만삭 화보를 찍었다. 평범한 만삭 화보는 아니었다. 세계적인 사진작가 애니 레보비츠가 촬영한 토플리스 화보였다. '배니티 페어' 8월호 표지를 장식한 윌리엄스는 피부색
세레나 윌리엄스는 지난 1월 호주 오픈에서 우승했을 당시 임신 중이었다. 나는 생리 중에도 침대를 벗어나지 못하는데 말이다. 이 언니는 슈퍼우먼이다. 이 소식은 윌리엄스가 레딧 공동 창업자인 알렉시스 오하니안과 약혼했다고
캡션: 난 케이트 업튼이 SI 표지 3개를 다 장식했다는 점과 그 3개를 합쳐 수영복을 반 개밖에 안 입고 있다는 점이 정말로 좋다. 엘르(Elle)도 수영복을 안 입은 케이트 업튼의 SI 표지를 지적했다. 케이튼 업튼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