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ulsiripdae

강의 중 성차별 발언, 폭언 및 폭행 등으로 물의를 빚은 서울시립대 교수의 해임 처분이 취소됐다. 서울시 산하 서울시립대의 행정상 실수 때문이다. 관련 기사: "30세 넘은 여자는 싱싱하지 못해" "검둥이 흰둥이" 폭언한
서울시가 폭언과 체벌 등으로 정직 3개월의 징계를 받은 서울시립대 김모 교수에 대한 재심의를 진행하고 해임을 결정했다. 시 관계자는 25일 오후 서울시 특별징계위원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 교수의 행위에
서울시립대가 학생에게 폭언과 체벌을 해 논란이 된 김모 교수에 대한 징계위원회 절차에 착수했다. 시립대는 2일 오전 '김 교수의 지방공무원법 55조 품위유지의무 위반 여부'를 안건으로 징계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에
22일 서울시립대 졸업식에 참석한 박원순 서울시장이 '축사' 대신 '반성문'을 낭독했다. '기성세대가 수저 세대에게 보내는 반성문'의 전문은 아래와 같다. 반값 등록금에서 멈추지 않고, 이제 청년의 주거비 및 생활비까지
일단 사진을 보자. 1970년대 사진이 아니다. 2015년 대학생들이 이사철을 맞아 '손수레'를 이용하고 있는 모습이다. 이유는 간단하다. 절약할 수 있기 때문이다. 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시립대 학생복지위원회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