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ulsigyoyukgam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4일 사건을 공수처로 이첩했다.
'정치권 불법 쪼개기 후원' 논란 때문이다
선거를 통해 대표를 선택할 수 있는 결정적인 몫은 유권자의 것이다. 법관은 유권자의 합리적 관점에 따라 판단하고, 국민의 민주적 의사 형성을 왜곡하는 경우에만 정의의 칼을 사용해야 한다. 법관은 법률이 정한 구성요건에 해당하는지를 꼼꼼히 따져야 하지만, 더욱 중요한 것은 왜 그러한 법 규정이 존재하는지, 그 법 규정으로 인해 다른 헌법적 가치가 훼손될 가능성은 없는지를 점검하는 것이다. 특히 표현의 자유가 연관된 사안에서 법관은 민주주의를 위하여 언론의 자유를 적극적으로 옹호하는 구실을 해야 한다.
지난해 교육감 선거에서 상대 후보 고승덕 변호사의 사실과 다른 미국 영주권 의혹을 제기해 기소된 조희연(59) 서울시 교육감이 항소심에서 선고유예 판결을 받았다. 조 교육감은 이 판결이 확정되면 교육감직을 유지하게 된다
서울교육청 "21일 이후 교육부장관 상대 기관소송 제기" 교육부는 서울시교육청의 자율형 사립고등학교 6개교의 지정취소 처분을 취소했다고 18일 밝혔다. 이에 따라 경희고, 배재고, 세화고, 우신고, 이대부고, 중앙고
자사고가 사회경제적 배경이 우월한 상위권 학생들을 선점하면서 입시 명문고로 자리를 잡은 반면 일반고는 학생 구성이 달라지면서 정상적인 수업 진행이 불가능할 정도의 위기상황에 놓이게 되었다. 일반고보다 세배 정도 많은 납입금을 내야 하는 자사고의 확대로 인해 학생 구성이 달라졌다는 것은 학교 유형에 따라 학생의 성적뿐 아니라 사회경제적 배경이 상이해졌다는 것을 의미하며, 이에 따라 학교 간 학업성취 격차가 심화되어 결국 학교가 계급을 재생산하는 기제로 작동할 수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후보등록때 4%대 지지율 토론회 구체공약 내놓아 호평 고승덕 친딸 페북글 뜨며 급변 보수진영 두 후보 자중지란 조후보 아들 뛰어들며 뒤집기 “(조희연은) 9회말 투아웃 패색이 짙은 상황에서 등판한 4번 타자”라는 김상곤
고승덕 서울시 교육감 후보의 딸 고희경(캔디고)씨가 고 후보는 자격이 없다고 비판한 글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조희연 후보의 둘째 아들의 글이 뒤늦게 화제가 되고 있다. 조 후보의 둘째 아들 성훈씨는 지난 29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