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자는 오세훈에게 공식 면담을 요청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교통 안정화가 될 때까지 승용차 통행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