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ulro7017

서울 최초의 공중 공원이 들어선다는 기대와, 공감하기 어려운 콘크리트 정원이 나타났다는 우려 속에 지난 20일 서울로7017이 개장했다. 다양한 평가가 엇갈리는 이 길을 아이들이 걷는다면 어떨까? 사람 많은 주말, 아이들의
서울시는 서울로7017에서 외국인이 투신해 목숨을 잃은 사고로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29일 오후 11시30분쯤 사고 상황은 매우 긴박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안전용역직원은 투명차단벽을 가로지르는 난간에 올라서는
29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로 7017 인근에 설치된 슈즈트리가 9일간의 전시를 마치고 철거됐다. 서울로 7017 개장 기념 작품인 슈즈트리는 헌 신발 3만여 족을 활용해 우리 소비문화를 되돌아보자는 취지로 만들어졌지만
좋은 식물원이 되려면 좋은 식물원이 되려면 대표적이고 희귀한, 그리고 잘생긴 식물을 보유하는 것이 핵심이다. 서울로를 둘러보면서 몇 가지 눈에 띄는 나무가 있었다. 목련과 나무를 모아놓은 목련광장에는 함박꽃나무가 있다
과연 서울로 7017이 뉴욕의 하이라인파크처럼 될 수 있겠느냐는 불안감이 있던 와중에 최근 서울역 앞을 지나다가 10톤 분량은 되어 보이는 신발들이 서울로 7017과 서울역284 건물 앞을 걸쳐 음산하게 널브러져 있는 것을 보고 큰 충격을 받았다. 도대체 이 끔찍한 조형물이 왜 서울로 7017과 서울역 광장을 점유하고 있는지 이해할 수 없어 서울시 홈페이지를 뒤져봤다. 서울로 7017과 관련된 키워드로 열람 가능한 자료를 몇 개 살펴보니 이 조형물의 제목이 슈즈트리(Sheos Tree)임을 알 수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