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ulgyotonggongsa

승무시간 12분 연장 방침으로 촉발된 위기였다.
노사 갈등을 불러온 12분 연장 근무를 철회했다
사측이 일방적으로 기관사 운전 시간을 늘린 게 발단이 됐다
2인 1조 작업 원칙이 지켜질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
2017년 기준 도시철도 무임승차 손실은 약 6천억원이다
임금 2.6% 인상, 임금피크제 개선 방안 마련에 노사가 합의했다
자유한국당은 "신종 고용 세습"이라고 주장했다.
출근 시간은 10분에서 15분 가량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서울교통공사가 7년전 여직원을 ‘보X대빵’이라고 불렀던 관리자를 서비스안전센터장으로 발령했다가 논란이 커지자 해당 관리자를 다른 곳으로 발령했다. 29일 열린 서울교통공사 이사회에서 <한겨레> 보도와 관련해 사외·노동이사들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