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uldaehakgyo

서울대학교 측에 강의 개설을 신청했다.
중국 유학생들이 한국 대학생들과 충돌하는 일이 잇따르고 있다.
서울대가 조국 전 장관의 복직에 대해 사과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대 관계자는 "시중에서 널리 쓰이는 책"이라고 밝혔다.
장관직에서 사퇴한 당일, 서울대에 복직 신청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