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uldaegongwon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2주 연장됐다
젖은 뗐으나 점차 고기를 먹어가는 '이유식 단계'다.
"노래방 도우미 제공을 신고하겠다고 협박해 범행했다"
경찰은 B씨가 범행을 인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신은 공구에 의해 절단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대공원 직원이 경찰에 신고했다.
서울대공원 코끼리는 얼음이라도 먹지만, 대구 코끼리에게는 아무것도 없다. 콘크리트밖에.
한국호랑이, 아무르호랑이도 불리는 시베리아호랑이 종이다.
오는 28일은 고릴라 ‘하람베’가 죽은 지 2년이 되는 날이다. 하람베는 자신이 사는 우리 안으로 한 어린아이가 떨어지자, 동물원 관리요원에 의해 사살됐다. 아이가 떨어진 지 10분 만이었다. 미국 신시내티동물원에서
직원을 성희롱했다는 의혹으로 인사위원회에 회부된 서울대공원 동물원장이 감봉 3개월 징계를 받았다. 20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13일 열린 시 인사위원회는 이기섭 동물원장에게 감봉 3개월 징계를 확정했다. 이 원장은
SBS 동물농장이 페이스북으로 서울대공원 돌고래 금등이와 대포의 제주 바다 귀환 과정을 일부 공개했다. 금등이와 대포는 1997년 제주 인근 바다에서 잡혀와 동물원에서 살며 돌고래쇼 공연을 해왔고, 20년만인 지난 5월
과천 서울대공원은 사자, 호랑이, 기린, 낙타만 사는 곳이 아니다. 이곳에는 그동안 수많은 길고양이들이 있었고, 이들은 그동안 관람객이 주는 먹이를 받아먹거나 동물사의 개별적인 돌봄에 의해 살아왔다. 길고양이들도 동물원에
관련 기사: 고향에 돌아갈 수 없는 큰돌고래 '태지'의 이야기 서울대공원 해양관에 있는 큰돌고래 ‘태지’(오른쪽). 함께 있던 남방큰돌고래 금등과 대포가 고향인 제주 바다로 돌아가면서 혼자 남아 정형행동을 보여왔다. 핫핑크돌핀스
서울대공원 해양관에 있는 큰돌고래 ‘태지’(오른쪽). 함께 있던 남방큰돌고래 금등과 대포가 고향인 제주 바다로 돌아가면서 혼자 남아 정형행동을 보여왔다. 핫핑크돌핀스 제공 서울대공원에 마지막으로 남은 큰돌고래 '태지’가
물에 빠진 아기 코끼리를 구하는 엄마 코끼리와 보모 코끼리의 동영상이 화제다. 서울대공원이 19일 공개한 동영상을 보면 1살짜리 아기 코끼리 희망이가 물가에서 장난을 치다 물웅덩이에 빠진다. 함께 있던 초보 엄마 수겔라
서울대공원에 혼자 남은 큰돌고래 ‘태지'의 이상 행동이 심해지고 있다. 서울대공원이 촬영한 동영상을 <한겨레>가 입수해 살펴보니, 태지의 정형행동이 심각한 상황인 것으로 보인다. 정형행동은 야생동물이 동물원 등에 갇혀
오늘(22일) 오후 3시경 서울대공원에 남아있던 마지막 남방큰돌고래 2마리인 금등(25세 추정)과 대포(24세 추정)가 제주 앞바다로 옮겨졌다. 이들은 함덕리 해상가두리에서 약 2개월간의 자연적응 훈련을 마친 뒤 7월
남북교류동물 1호로 1999년 평양에서 들여온 반달가슴곰 으뜸이(암컷)가 30일 세상을 떠났다. 서울대공원은 으뜸이가 이날 노령으로 세상을 떠났다며, 나이는 20살로 추정된다고 31일 밝혔다. 으뜸이는 수컷 단단이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