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uldaebyeongwon

서울대병원 환자로 추정되며,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의사와 소속병원의 책임을 명확히 했다.
‘국대떡볶이’의 김상현 대표는 문재인 정부에 대한 비판을 계속하고 있다.
제왕절개 수술 중 태아의 손가락을 절단하는 의료사고를 낸 서울대병원이 10개월이 지나도록 책임자 규명과 피해보상을 미뤘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서울대병원 측은 "여러차례 피해자 측과 만나왔다"는 입장을 전했다. 30일
나는 단순히 간호사와 의사들의 '월급 논쟁'을 하기 위해 이 글을 시작 한 것이 아니다. 보다 근본적인 문제에 접근하여 진짜 문제가 무엇인지 따져보고 고민해보고자 했다. 의료인(의사, 간호사)의 수급 부족 논란, 간호조무사를 간호사로 격상한다는 해마다 나오는 어이없는 이야기, 조금 더 나아가 현 정부의 보장성강화정책을 찬성한다는 성명문을 제작했던 대한간호협회의 행보를 묶어보려 한다. '월급논쟁'은 근본적인 문제가 어디서부터 기인했는지 거슬러 올라가는 도중에 생긴 잔가지에 불과하다.
‘약’의 종류에 따라 약을 먹는 시점도 다르다. 음식물 때문에 약의 흡수가 잘 안 될 우려가 있는 약은 ‘식전’에 먹는다. 약의 성분으로부터 위 점막을 보호할 필요가 있는 약은 흔히 ‘식후 30분 후에’ 먹는다. 변비약이나
고(故) 백남기 농민 주치의였던 백선하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백선하 교수가 백 농민의 사인이 '병사'라는 자신의 소신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2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최근 학회 참석을 위해 해외 출장을 다녀온 뒤 이날
최상덕 서울대병원 노동조합 분회장은 "병원과 백선하 교수의 입장은 백씨의 사인은 여전히 병사이지만 유가족이 소송을 진행하며 정정요구를 해 대한의사협회 지침에 따라 바꿨을 뿐이라는 것"이라며 "진단서만 수정되면 모든 것이
고 백남기씨의 사망진단서에서 사망의 종류가 병사에서 외인사로 수정됐다. 지난해 9월말 고인이 숨졌을 때 고인의 주치의였던 백선하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교수의 지시로 고인을 진료했던 전공의가 사망진단서에 병사로 기록한 것을
서울대병원 노동조합이 5월 3일, 성명서를 발표했다. 5월 2일 열린 대선후보 TV토론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한 말 때문이다. 이 토론에서 홍준표 후보는 진주의료원 폐쇄에 대해 “강성귀족노조라 닫은 것”이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