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식가로 유명한 최자도 인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