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ul-nalssi

서울의 체감온도는 -4도까지 떨어진다
현재 서울의 미세먼지 농도는 세계 10위 수준이다.
‘24년 만에 가장 더운 날’ 기록이 하루 만에 바뀌었다.
비는 18일까지 내렸다 그치기를 반복할 전망이다.
막바지 폭염이 지속하면서 일요일인 21일 서울은 올해 들어서 가장 더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30분 현재 서울의 수은주는 36.5도를 기록, 올 들어 가장 높은 기온을 기록했다. 이보다
수요일인 20일 전국에 폭염이 지속돼 중부 지역 일부는 기온이 33도까지 오른다. 더위는 21일 오후 북한에서 장마전선이 남하한 후에야 좀 가실 전망이다. 제주도는 새벽 한때 강수확률 60%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다
목요일인 19일 전국은 대체로 맑을 전망이다. 서울 낮 기온이 32도로 올해 들어 최고치를 보이는 등 대부분 지역이 전날만큼 덥다. 기상청은 당분간 일부 내륙에는 낮 기온이 30도 내외로 올라 덥다고 밝혔다. 밤사이에는